> 부동산 > 정책

서울 세종대로 '보행거리'로 변신…차로 줄이고 광장·공원 조성

차선 9~12개→7~9개로 축소…서울광장 2배 면적 보행로 조성
숭례문 둘레 보행길도 신설…다음달 착공해 연말 완공

  • 기사입력 : 2020년04월26일 16:20
  • 최종수정 : 2020년04월26일 16:2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성수 기자 = 서울 중구·종로구에 걸친 세종대로의 보행로가 대폭 확장된다. 차로는 줄어들고 그 자리에 광장과 공원이 들어선다.

서울시는 다음달 세종대로 1.5km 구간을 서울의 '대표보행거리'로 조성하는 공사를 시작해 올 연말까지 마친다고 26일 밝혔다. 이 공사는 자동차 중심인 기존 교통환경을 사람 중심으로 혁신하는 '도로공간재편사업'의 일부다.

서울 세종대로 재편 사업 조감도. 차선이 현재 9~12개에서 올 연말까지 7~9개로 줄어들고 서울광장 면적의 2배가 넘는 보행공간이 조성된다. [자료=서울시]

프랑스 파리 중심가에 가로수와 함께 조성된 '샹젤리제' 길처럼 세종대로를 광화문광장, 덕수궁, 숭례문, 서울로7017와 같은 대표적 명소를 잇는 보행로로 탈바꿈한다는 목표다.

서울시는 이 구간의 차로를 현재 9∼12개에서 7∼9개로 줄일 계획이다. 이에 따라 1만3950㎡(4220평) 넓이의 보행 공간을 확보할 수 있다. 서울광장(6449㎡)의 2배가 넘는 규모다. 또 이 구간 전체에 자전거 전용도로를 깔고 여러 겹으로 나무를 심은 '세종대로 가로숲'도 조성한다.

보행로 3328㎡(1007평) 공간에는 이팝나무, 느티나무, 청단풍을 비롯한 19종의 나무를 심어 도심 녹지대로 조성한다. 특히 중구 북창동 앞에는 이팝나무를 대량으로 심어 가로수 터널을, 숭례문 앞 광장에는 느티나무 숲을 만든다.

덕수궁 대한문 앞 보도는 폭을 6m 이상 넓힌다. 이에 따라 대한문 앞 역사문화광장 면적을 현재 580㎡ 규모의 2배로 확장한다. 역사문화광장과 인근의 정동길을 연계한 다양한 역사문화 이벤트도 운영한다. 관련 역사를 재조명하는 보행코스도 개발한다.

지금은 차도로 둘러싸여 있는 숭례문 주변엔 500㎡ 규모의 보행공간을 신설한다. 숭례문과 남대문시장을 오갈 수 있는 횡단보도도 만들어 보행 접근성을 획기적으로 개선한다. 남대문시장 앞 광장은 공원으로 재조성한다. 이렇게 되면 광화문에서 숭례문을 거쳐 남산, 서울로7017까지 단절 없이 보행로로 연결할 수 있다.

서울시는 남대문시장에 대한 접근성이 높아지면 이곳 주변의 침체된 상권에도 활력을 불어넣을 수 있을 것으로 전망했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걷는 도시 서울' 정책을 상징하는 서울 대표 보행길을 만들겠다"며 "자동차 중심이었던 서울의 도심을 보행자 중심으로 혁신해 관광 경쟁력을 높이고 지역경제를 살릴 것"이라고 말했다.

 

sungsoo@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