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자동차

기아차, 2분기 '수출 절벽' 최대 위기...'감산' 본격화

당기순이익 59% 감소...2분기 수출 절벽 직면 전망
소하리·광주공장 '셧다운' 잇따라 결정...재고관리 총력

  • 기사입력 : 2020년04월24일 16:17
  • 최종수정 : 2020년04월24일 16:1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구윤모 기자 = 기아자동차가 올해 1분기 전년 동기대비 대폭 감소한 영업이익과 당기순이익 성적표를 받아 들며 코로나19 영향을 실감했다.

코로나19에 따른 수출 절벽 충격이 2분기부터 본격화할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기아차는 감산 등 피해 최소화를 위한 대책 마련에 주력하고 있다.

[서울=뉴스핌] 구윤모 기자 = 기아자동차 2020년 1분기 실적 [그래픽=홍종현 미술기자] 2020.04.24 iamkym@newspim.com

◆ 매출 늘었지만 순이익 '반토막'

기아차는 24일 연결 재무제표 기준 1분기 영업이익이 4445억원으로 잠정 집계됐다고 24일 공시했다. 전년 동기대비 25.2% 감소한 수치다.

같은 기간 매출액은 전년 동기대비 17.1% 증가한 14조5669원을 기록했다.

올해 중국을 포함한 글로벌 시장 판매량은 전년 대비 1.9% 감소한 64만 8685대를 기록했다. 국내에서 전년 대비 1.1% 증가한 11만6739대, 해외에서 전년 대비 2.6% 감소한 53만1946대를 판매했다.

해외 주요 권역별로는 ▲북미권역에서 전년 대비 8.9% 증가한 19만3052대 ▲유럽권역에서 10.1% 감소한 11만7369대 ▲중국에서 60.7% 감소한 3만2217대 ▲러시아, 아프리카/중동, 중남미 등 기타 시장에서 2.4% 감소한 19만4272대 ▲인도 3만9677대를 기록했다.

우선 1분기에는 코로나19 영향 속에서도 셀토스, 신형 K5 등 신차효과로 판매실적 악화를 최소화 하는 데 성공했다는 평가를 받는다. 전날 현대차는 전년 동기대비 11.6% 줄어든 90만3371대를 판매해 9년 만에 100만대를 하회하는 판매실적을 발표했다.

그럼에도 기아차의 경상이익은 2819억원으로 전년 동기대비 70.2% 급감했고 당기순이익도 59% 감소한 2660억원을 기록했다. 코로나19 영향에 따른 중국법인 등 관계사 손익 악화와 외화관련 손실이 가장 큰 요인으로 꼽힌다.

현대기아자동차 양재동 본사.[사진=뉴스핌DB]

◆ 재고관리 '감산카드'...소하리·광주공장 '셧다운'

문제는 코로나19로 인한 해외 수요 감소 충격이 본격화하는 2분기다. 특히 북미, 유럽의 코로나19 확대로 인한 자동차 수요 감소 추세가 뚜렷하게 나타나며 수출 절벽이 불가피한 상황이다.

기아차는 인기 차종을 앞에서 판매 회복에 나서는 한편 생산 재고를 조절해 피해를 최소화하겠다는 계획이다. 불필요한 생산을 줄여 수익성 저하를 막겠다는 것이다.

우선 광명 소하리 1·2공장의 가동을 오는 27일부터 29일까지, 다음 달 6일부터 8일까지, 다음 달 22일, 25일 등 총 8일간 중단한다.

광주2공장 역시 오는 27일부터 29일, 다음 달 6일부터 8일까지 6일간 멈추며 광주3공장도 27일부터 29일까지 3일간 문을 닫는다.

소하리 1·2공장은 프라이드·스토닉·스팅어를, 광주2공장은 쏘울·스포티지를 각각 생산하는 곳으로 수출 비중이 높은 차종이다. 실제로 스포티지는 지난해 전 세계 44만대가 판매돼 기아차 전체 판매량(277만대) 중 가장 많이 팔린 차종으로 꼽혔다. 

아울러 미국 조지아 공장도 당초 오는 27일까지였던 중단 기간을 일주일 연장하고 다음 달 4일부터 가동을 재개할 계획이다.

기아차는 관계자는 "지난달 말 기준 글로벌 재고가 3.1개월분인데 현재 기준으로도 큰 차이는 없다"며 "이번 달 수출 물량이 조절돼있고 해외공장도 대부분 셧다운 상태이며 다음 달도 일부 국내공장 휴무를 조절해서 재고관리는 문제없도록 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iamkym@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