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일본

[코로나19] 日 '아베 마스크', 불량품 논란에 미배포분 전량 회수

'불량 논란' 이토추·고와, 미배포 마스크 전량 회수
일본 정부의 마스크 배포 사업은 지속될 듯

  • 기사입력 : 2020년04월24일 14:53
  • 최종수정 : 2020년04월24일 14:5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은빈 기자 = 일본 정부가 전 세대에 배포하고 있는 천마스크와 관련된 불량품 논란이 계속되자, 문제가 된 납품업체들의 미배포분 전량을 회수하기로 결정했다. 

앞서 일본 정부는 마스크 품귀 현상을 해소하기 위해 1세대에 천마스크를 2장씩 배포하겠다고 발표했다. 하지만 실효성없는 예산 낭비라는 지적과 함께, '아베노믹스'를 비꼰 '아베노마스크'라는 신조어가 유행하기도 했다. 여기에 배포된 마스크에서 변색·이물질 문제가 발생하면서 논란이 가속화되고 있다. 

[도쿄 로이터=뉴스핌] 오영상 전문기자 =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기 위해 마스크를 벗고 있다. 2020.04.07 goldendog@newspim.com

24일 니혼게이자이신문에 따르면, 천마스크 납품 업체 중 2곳인 이토추(伊藤忠)상사와 고와(興和)는 전날 미배포분 마스크 전량을 회수하겠다고 발표했다. 

가토 가쓰노부(加藤勝信) 후생노동상은 이날 각의 후 회견에서 "납입 업체에 위생의 체크를 요청하고 있다"며 "앞으로 더욱 철저하게 하길 부탁한다"고 말했다. 

이토추 상사는 해외에 위치한 의료품 봉제공장을 활용해 천마스크를 긴급 생산하고 있는데, 향후 위생 체크를 ▲공장 생산시 ▲해외에서 수출 전 ▲일본에서 수입 후 3번에 걸쳐 전량 검품하는 방식으로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고와는 해외 협력 공장 지도 강화와 함께 일본 내 전량 검품을 실시할 방침이다. 

문제가 된 천마스크는 일본 정부가 개호(介護·노인간호)시설·임산부 전용으로 2000만매, 전세대 배포용으로 1억3000만매를 조달한 것이다. 1세대 당 2장씩 나눠주며 도쿄(東京)에선 지난 17일부터 배포가 시작됐다. 

하지만 전세대 배포용 마스크에서 노랗거나 검게 변색되는 문제가 발생했다. 문제가 된 마스크는 전세대 배포용 마스크를 수주한 3개사 중 2곳이 이토추와 고와의 마스크였다. 

한편 이번 전량 회수 결정에도 일본 정부는 마스크 배포 사업을 지속하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관방장관은 이날 오전 정례브리핑에서 향후 마스크 배포에 대해 "예정보다 늦어지는 건 사실"이라면서도 "가능한 한 빨리 배포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kebju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