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서울시

박원순 비서실 직원 성폭행, 뒤늦게 고개숙인 서울시

비서실 남직원 동료 여직원 성폭행 혐의로 경찰 수사
언론보도 이후 뒤늦게 대기발령 등 조치, 기강해이 심각
가해자 무관용 원칙 적용, 피해자 보호 최우선

  • 기사입력 : 2020년04월24일 14:48
  • 최종수정 : 2020년04월24일 14:4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정광연 기자 = 서울시가 최근 발생한 여직원 성폭행 사건과 관련, 다시 한번 피해자 보호와 가해자 '무관용 대응' 방침을 밝혔다. 가해자에 대한 직위해제 등 관련 조치가 늦어진 점에 대해 사과했지만 조직내 '기강해이'를 비판하는 목소리는 여전히 높다.

김태균 서울시 행정국장은 24일 브리핑을 통해 "있을 수 없는 일이 발생한다. 책임에 통감하며 사과드린다. 경찰수사 결과와 자체 조사를 토대로 무관용의 원칙으로 가해자를 처리하고 피해자 보호를 최우선으로 하겠다"고 밝혔다.

서울시에 따르면 서울시장 비서실에 근무하는 남성 직원 A씨는 지난 14일 동료 여직원 B씨를 성폭행한 혐의로 경찰조사를 받고 있다. A씨는 14일 오후 11시쯤 지인들과의 술자리가 끝난 후 만취해 의식이 없는 B씨를 서초구 교대역 인근 모텔로 데려가 성폭행 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 국장은 "사건의 심각성을 고려해 23일 가해자를 직무배제 및 대기발령 했으며 오늘 경찰의 수사개시 통보가 접수됨에 따라 직위해제 조치를 취했다. 신속한 대응이 이뤄지지 못한 점 죄송하다"고 말했다.

이번 사건은 서울시 공무원의 기강해이 뿐 아니라 정부의 사회적 거리두기 방침 무시했다는 점에서 심각성이 더욱 크다는 지적이다.

서울시는 A씨가 주도한 저녁 술자리는 비서실 회식 등 공식적인 자리가 아닌 개인적으로 친분이 있는 사람들과 함께한 모임이라고 해명했다. 지인들과 따로 만난 일정이기에 서울시가 사전에 인지하거나 선제적으로 막을 수 있는 사안은 아니었다는 설명이다.

김 국장은 "기강해이 지적에 통감한다. 이번 사건 뿐 아니라 앞으로도 성범죄와 관련해서는 무관용의 '원스트라이크 아웃'을 적용하고 공무원들의 성인지 감수성을 강화할 수 있도록 성희롱 교육을 강화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특히 관련 부서를 중심으로 피해자 보호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peterbreak2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