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일본

[코로나19] 반복된 악몽…日 '나가사키 크루즈선' 확진자 91명으로 늘어

  • 기사입력 : 2020년04월24일 14:56
  • 최종수정 : 2020년04월24일 14:5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은빈 기자 =일본 나가사키(長崎)항에 정박 중인 대형 크루즈선에서 43명의 코로나19 추가 감염자가 나왔다. 해당 크루즈선에서 감염된 인원은 현재까지 총 91명이다. 

해당 크루즈선은 나가사키항에 정박 중인 이탈리아 크루즈선 '코스타 아틀란티카'호로, 전날까지 48명의 확진자가 발생했다. 나가사키현은 승무원 623명 중 아직 검사를 받지 못한 약 290명에 대해서도 검사를 진행할 방침이다. 

[나가사키 로이터=뉴스핌] 김은빈 기자 = 21일 이탈리아 대형 크루즈선 '코스타 아틀란치카'호가 일본 나가사키항에 정박 중이다. 해당 크루즈선에선 지난 총 34명의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왔다. 2020.04.22 Mandatory credit Kyodo/via REUTERS ATTENTION EDITORS kebjun@newspim.com

24일 NHK에 따르면, 나가사키현은 이날 208명의 승무원을 대상으로 검사를 진행한 결과 43명이 추가 확진판정을 받았다고 발표했다. 현재까지 검사를 받은 인원은 335명이다.

이날 새로 확진 판정을 받은 인원 중에는 안전관리 담당 직원이 6명, 엔진 관련 업무를 담당하는 인원이 7명 포함돼 있다. 또한 이날 검사 결과 음성 판정을 받은 164명 외에 재검사를 진행해야 하는 사람이 1명 있었다. 

현재까지 확진자는 모두 코스타 아틀란티카호 승무원이며, 이 중 40대 외국국적의 남성 승무원 1명의 증세가 심해 나가사키시 시내 병원에 입원해있다. 그 외 확진자 중엔 중증 증세를 보이는 선원은 아직 없다. 

나가사키현은 후생노동성·자위대와 협력해 남은 약 290명의 검체를 24일 중으로 채취할 예정이다. 

코스타 아틀란티카호는 지난 1월 29일 나가사키항에 입항해, 2월 초순부터는 미쓰비시(三菱)중공업 나가사키 조선소 고야기(香焼)공장에 정박했다. 해당 크루즈선은 2월 20일 독에 들어가 3월 25일까지 수리를 받았다. 당초 정박 예정일은 이번달 말까지였다. 

kebju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