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특파원

WHO '렘데시비르 실패 보고서' 게재 후 삭제…길리어드 '발끈'

WHO 사이트 게재→길리어드 반박→WHO해명
길리어드 "렘데시비르 잠재적 효과있지만 결론 불충분"

  • 기사입력 : 2020년04월24일 05:56
  • 최종수정 : 2020년04월24일 07:0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실리콘밸리=뉴스핌]김나래 특파원= 세계보건기구(WHO)가 실수로 렘데시비르에 대한 코로나19 임상시험 보고서 초안을 게재한 직후 길리어드 사이언스가 즉각 반박 성명을 냈다.

23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길리어드는 성명에서 동료 심사도 받지 않은 보고서가 WHO 사이트에 게재된 점에 유감을 표했다. 이날 보고서는 길리어드 주가 급락을 초래해 시장을 들썩이게 만들었다.

코로나19 후보 치료제로 임상실험 중인 에볼라 치료제 '렘데시비르' [사진=로이터 뉴스핌]

앞서 파이낸셜타임스(FT)는 WHO의 보고서를 인용해 중국에서 진행한 1차 임상시험 결과 렘데시비르가 환자의 상태를 호전시키거나 혈류에서 병원체의 존재를 감소시키지 않았다고 밝혔다.  이 같은 결과는 연구진이 중국에서 237명의 환자를 대상으로 실시한 렘데시비르를 무작위 임상시험에 따른 것이다.

보고서에 따르면 158명에게 렘데시비르를 투여한 다음 나머지 위약을 투여한 79명과 병세 진행을 비교했지만 효과를 입증할 만한 데이터를 얻지 못했다는 것이다. 사망률은 렘데시비르 투약 집단이 13.9%, 대조군이 12.8%로 비슷했다. 게다가 일부에서는 부작용도 나타났다.

이 보도가 전해진 직후 뉴욕증시에서 길리어드의 주가는 장중 한 떄 6% 급락하기도 했다.

이에 길리어드는 서둘러 성명을 내고 이번 임상시험이 초기에 종료돼 결론에 이르지 못했다고 반박했다. 길리어드는 보고서가 이번 임상시험에 대한 일부 부적절한 설명을 담고 있었다고 이유를 들었다. 또 시험 대상자가 적어 연구가 조기에 종료된 것이라고 주장했다.

길리어드는 이 같은 이유들로 인해 이번 임상실험은 통계적으로 의미 있는 결론을 내릴 수 없었다고 설명했다.

길리어드는 "발병 초기에 치료된 환자들 사이에서 렘데시비르에 대한 잠재적 효과가 제시됐지만 결론을 내기에는 불충분했다"고 설명했다.

WHO는 이 연구에 참여한 사람들이 작성한 보고서 초안이 우연하게 WHO 웹사이트에 올라왔으며 실수를 발견한 즉시 자료를 삭제했다고 해명했다. 또한 보고서는 동료들의 검토를 받고 있으며 최종본이 조만간 게시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ticktock0326@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