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미국·북미

[코로나19] 폼페이오 "중국이 초기 샘플 망가뜨렸다" 다시 책임론 제기

FT "우한 연구원, 충분한 정보 제공했기에 샘플 공유 안 했다 주장"

  • 기사입력 : 2020년04월23일 09:38
  • 최종수정 : 2020년04월23일 09:3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최원진 기자=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은 22일(현지시간) 중국이 코로나19(COVID-19) 발병 초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샘플을 파괴해 "질병의 진화를 추적할 수 없게 만들었다"고 비난했다.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 [사진= 로이터 뉴스핌]

파이낸셜타임스(FT)에 따르면 폼페이오 장관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심지어 중국 공산당은 세계보건기구(WHO)에 코로나19 발병을 알린 후에도 갖고 있는 모든 정보를 공유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그는 "중국은 질병이 얼마나 위험한지 사실을 은폐했다. 중국 공산당은 자국 내 모든 지방에서 발병 사례가 나올 때까지 한 달 동안 사람 간 전염이 지속되고 있다는 사실을 보고하지 않았다. 또 새로운 바이러스 샘플 실험을 하지 못하게 하기 위해 전 세계에 바이러스의 위험성을 알린 이들을 검열했으며 기존의 샘플들을 파괴했다"고 주장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또 중국 공산당은 아직까지도 바이러스 샘플을 다른 국가와 공유하고 있지 않다며, 이는 바이러스가 어떻게 출현했는지 이해하려는 노력을 방해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폼페이오 장관의 이날 발언은 미국이 중국의 책임론을 재차 거론하고 있는 가운데 나왔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WHO가 "중국 편향적"이라며 자금 지원을 중단했고 중국은 바이러스 확산과 관련해 "은폐하고 있다"고 주장, 중국의 통계는 믿을 수 없다고 발언한 바 있다. 

익명을 요구한 중국 후베이성의 우한바이러스연구소 연구원은 이달 초 FT에 중국은 이미 유전암호 등 충분한 정보를 제공했기에 WHO에 샘플을 공유하지 않은 것이라고 설명했다. 

 

wonjc6@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