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 > 경제일반

[일자리 대책] 홍남기 "대량실업 가능성 배제 못해…상시적 위기관리로 전환"

"위기관리 대책회의, 경제 중대본으로 전환"
"부총리 매주 주재…다음주 목요일 첫 회의"

  • 기사입력 : 2020년04월22일 15:01
  • 최종수정 : 2020년04월22일 16:3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세종=뉴스핌] 최온정 기자 =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22일 "본격적으로 다가올 글로벌 경기침체로 인한 실물경제 충격까지 가세할 경우 대량실업 가능성도 배제하기 어렵다"며 "이제부터는 상시적 위기관리와 대응을 위한 2단계 대응체제로의 전환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정부는 22일 오전 청와대에서 문재인 대통령 주재로 '제5차 비상경제회의'를 열고 10조1000억원 규모의 예산을 투입해 총 286만명을 고용하는 것을 골자로 한 '코로나19 위기대응 고용안정 특별대책'을 발표했다. 신규 채용될 인원은 2019년 연간 실업자 115만명의 2.5배에 해당하는 수준이다.

[서울=뉴스핌] 백인혁 기자 =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가운데)이 22일 정부서울청사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주재한 '제5차 비상경제대책회의' 내용에 대해 브리핑을 하고 있다. 2020.04.22 dlsgur9757@newspim.com

홍 부총리는 이날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관계부처 합동 브리핑을 열고 "민생의 근간인 일자리를 지켜내기 위해 특단의 대책을 마련하고 총력 대응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홍 부총리는 또 "정부는 현재의 위기관리대책회의를 코로나19 방역 중앙대책본부와 유사한 비상경제 중앙대책본부로 전환·가동함으로써 본격적인 '경제방역'에 나서겠다"며 "경제부총리가 본부장이 되어 위기 극복을 위한 범국가적인 역량을 모아나가겠다"고 했다.

덧붙여서 "중대본 산하에는 금융리스크 대응, 산업·기업위기 대응, 고용위기 대응 등 3개 대응반과 1개의 거시상황 점검 및 실무지원팀을 구성할 것"이라며 "대응반 회의에서 제기된 현안과 제안에 대해서는 필요시 정부대책으로 반영해 정책화하겠다"고 말했다.

아울러 "앞으로 중대본 회의는 주1회 목요일에 정례적으로 개최하고 다음 주 제1차 경제 중대본 회의를 개최할 계획"이라며 "4~5월 중 고용·수출대책 및 기업대책을 추진하고, 6월 초 하반기 경제정책방향이 차질없이 발표될 수 있도록경제 중대본을 집중 가동하겠다"며 고 설명했다. 

onjunge0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