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 > 경제일반

[종합] 검찰, 기재부·행안부·인사처 압수수색...'세월호 특조위 조사방해' 의혹

기재부 안전예산과·행안부 경제조직과 대상

  • 기사입력 : 2020년04월22일 11:37
  • 최종수정 : 2020년04월22일 11:3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세종=뉴스핌] 최온정 기자 = 검찰 세월호 참사 특별수사단(특수단)이 박근혜 정부 당시 '세월호 특조위 방해' 의혹과 관련해 기획재정부와 행정안전부 등을 압수수색 중이다.

기획재정부에 따르면 특수단은 22일 오전 10시부터 기재부 안전예산과에 대한 영장을 발부받아 해당 부서의 협조 아래 관련 자료를 확보하고 있다. 압수수색은 오후 3시 이후 종료될 전망이다.

정부세종청사 기획재정부 전경 [사진=기획재정부] 2020.01.14 dream@newspim.com

이번 압수수색은 기재부가 지난 2015년 꾸려진 세월호 진상규명 특별조사위원회(특조위)에 정상적인 예산을 집행하지 않았다는 의혹을 확인하기 위한 차원으로 보인다.

이와 관련해 정의당 박원석 의원 등은 지난 2015년 7월 보도자료를 통해 "정부가 세월호 특조위에 정식 예산을 책정하거나 집행한 적이 전혀 없었다"고 폭로하고 "이는 특조위의 활동을 방해하려는 것"이라고 주장한 바 있다.

한편 특수단은 기재부 안전예산과 외에도 행정안전부 경제조직과·인사기획관실, 인사혁신처 인사관리국에 대해서도 압수수색을 실시하고 있다. 

onjunge0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