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 > 문화일반

[씨네톡] '애프터 웨딩 인 뉴욕', 미셸 윌리엄스·줄리안 무어의 빛나는 열연

  • 기사입력 : 2020년04월21일 09:01
  • 최종수정 : 2020년04월21일 10:1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장주연 기자 = 인도에서 아동재단을 운영하는 이자벨(미셸 윌리엄스)은 세계적 미디어그룹 대표 테레사(줄리안 무어)로부터 거액의 후원을 제안받는다. 단, 조건이 하나 있다. 이자벨이 반드시 뉴욕에 와야 한다. 어쩔 수 없이 뉴욕으로 간 이자벨은 얼떨결에 테레사 딸의 결혼식까지 가게 된다. 그리고 그곳에서 20년 전 기억과 마주한다. 

[서울=뉴스핌] 장주연 기자 = 영화 '애프터 웨딩 인 뉴욕' 스틸 [사진=영화사 진진] 2020.04.20 jjy333jjy@newspim.com

영화 '애프터 웨딩 인 뉴욕'은 2006년 수잔 비에르 감독이 연출한 '에프터 웨딩'을 리메이크한 작품이다. 원작(국내에서는 정식 개봉하지 않았다)은 제79회 아카데미시상식 외국어영화상에 노미네이트되며 작품성을 인정받았다. 이 영화의 새 버전은 바트 프룬디치 감독이 연출했다. 그의 손을 거치면서 이야기는 배경 등 크고 작은 변화를 겪었다. 하지만 그중에서도 가장 눈에 띄는 건 단연 성별 교체다.

원작을 이끈 매즈 미켈슨과 롤프 라스가드 캐릭터가 여자로 바뀌었다. 미셸 윌리엄스와 줄리안 무어가 맡은 이자벨과 테레사다. 자연스레 남성, 아버지의 책임에 실렸던 무게 중심도 여성, 어머니의 모성으로 옮겨졌다. 이같은 변화를 준 이유에 대해 바트 프룬디치 감독은 "영화 속 여성들이 중요한 선택을 내리고 그런 선택의 결과를 마주해야 하는 게 어떤 의미가 있는지 보여주고 싶었다"고 설명했다.

현시대의 흐름을 고려했을 때 나쁘지 않은 선택이다. 다만 이와 달리 여전히 과거의 자리에 머물러 있는 것도 많다. '막장 드라마'로 일컬어지는 콘텐츠에서 봤을 법한 사건·사고(?)들이 즐비한 게 그중 하나다. 더욱이 이러한 일련의 일들이 극으로 치닫고 또다시 풀리는 과정 자체가 너무 느슨해 시시하게 느껴진다. 

그럼에도 이 영화가 말하고자 했던 것, 예컨대 개인의 딜레마 속 인간의 나약함, 타인과 관계 형성에 따른 감정 변화 등이 와닿았다면 그건 배우들의 공이다. 미셸 윌리엄스와 줄리안 무어는 완벽한 강약 조절로 캐릭터들의 다양한 감정을 섬세하게 그려냈다. 단연 '애프터 웨딩 인 뉴욕' 최고의 관전 포인트다. 오는 23일 개봉. 12세 이상 관람가. 

jjy333jjy@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