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중공업

현대로템, 투명수주심의위 신설..."사외이사도 참여 투명성 제고"

철도·방산·플랜트 사업별 수행 리스크 요인 사전 차단

  • 기사입력 : 2020년04월20일 09:38
  • 최종수정 : 2020년04월20일 09:4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구윤모 기자 = 현대로템이 수주심의 절차의 투명성 확보를 통해 사업 위험 예방에 나선다.

현대로템은 올 하반기부터 신규 프로젝트의 수주 타당성을 면밀하고 투명하게 검토하기 위해 '투명수주심의위원회'를 신설 운영한다고 20일 밝혔다.

[서울=뉴스핌] 구윤모 기자 = 현대로템 의왕연구소 전경 [사진=현대로템] 2020.04.20 iamkym@newspim.com

이번에 신설되는 투명수주심의위원회는 사외이사 4명과 사내임원 4~5명으로 구성될 예정이다. 신규 사업과 관련된 사업성, 전략, 법적 문제, 진출 국가 등 프로젝트 수행상 발생할 수 있는 각종 위험요소들을 사전 검토해 입찰 참여 여부를 결정하는 역할을 하게 된다.

현대로템은 과거 수주한 대형 프로젝트들에서 지속적인 손실이 발생함에 따라 투명한 수주심의 절차가 필요하다고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현재 현대로템은 사내 별도의 수주심의위원회를 구성해 운영하고 있다. 사업 성격과 규모에 따라 사외이사를 포함한 투명수주심의위원회와 각 담당 사업부, 재경, 법무, 품질, 설계 등의 사내 담당 경영진들로만 구성된 기존 수주심의위원회를 이원화해 운영할 방침이다.

아울러 현대로템은 수주심의 절차의 효율성 제고를 위해 기존 5단계에서 3단계로 절차를 간소화하기로 했다. 또 입찰 전 설계, 영업, 구매, 생산 등 관련 팀들 간 위험요소를 교차 검증하고, 프로젝트 수행 단계에서 발생 가능한 리스크에 대해 해당 본부에서 체계적으로 관리할 계획이다.

현대로템 관계자는 "입찰참여 검토의 투명성을 확보하고 각종 리스크에 따른 추가 손실을 방지하기 위함"이라며 "투명성 확보를 통해 입찰 전 사업에 대한 보다 면밀한 검토가 이뤄질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iamkym@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