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부동산 > 수익형부동산

호반건설, 신반포15차에 '랜드마크' 시공 약속

31년 주택사업 노하우로 강남 최고의 명품 단지 자신
고급 마감재, 파격적인 사업 조건, 신속한 사업 추진 제안
우수한 재무 건전성과 풍부한 자금력을 바탕으로 사업 완수 약속

  • 기사입력 : 2020년04월19일 09:00
  • 최종수정 : 2020년04월19일 09:0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조한웅 기자 = 호반건설이 31년 주택사업 노하우를 바탕으로 품격 있는 시공을 약속했다. 신반포15차를 강남의 랜드마크 단지 조성하겠다는 대한 강한 의지를 드러낸 것.

호반건설 관계자는 지난 17일 "지역별 랜드마크 아파트와 대표 단지는 입지와 상품성에 의해 좌우된다"며 "신반포 15차는 입지가 곧 프리미엄이라고 할 만큼 강남 최고의 입지 여건을 갖추고 있는 만큼 고품격 외관과 최고급 내장재 등 업계 최고 수준의 시공 품질을 제공할 것"이라고 밝혔다.

신반포15차아파트 재건축 사업 수주전에 참여하고 있는 호반건설은 강남 재건축 입성을 위해 파격적인 사업 조건, 고품격 상품 구성, 신속한 사업 진행 등 초강수를 두고 있다.

특히 호반건설의 무상품목 제공과 0.5% 이자의 사업비 대출은 연일 언론에서 기사화하고 있을 정도로 파격적이다. 호반건설이 제시한 신반포15차 재건축 공사비는 약 2513억원(부가세 포함)이다. 경쟁사들과 달리 이 금액에는 390억 원 규모의 무상품목이 포함됐다.

호반건설은 품질 향상을 위해 주방 가구, 가전, 마루, 벽체, 거실 아트월, 욕실 타일 등 고급 마감재를 무상품목으로 제공한다. 호반건설은 지난해 광진구에서 최고 분양가를 기록한 '더 라움 펜트하우스'를 진행했고, 지난 연말 위례신도시 송파권역 '호반써밋 송파'도 소비자들의 큰 호응을 얻은 바 있다.

또 호반건설은 풍부한 자금력을 바탕으로 연 0.5% 사업비 대출이자를 제시했다. 이는 경쟁사들의 연이자 1.9%, CD금리+1.5% 등과 비교했을 때 파격적인 수준이다.

호반건설이 이러한 제안을 할 수 있는 배경은 탄탄한 자금력 때문이다. 호반건설의 2018년 연결 기준 매출은 5조원에 달한다. 자산총액은 8조5000억원, 누적 자기자본도 6조2000억원 수준이다. 호반건설 부채 비율은 13.6%로 대부분 건설사 부채 비율이 200% 안팎인 것을 감안하면 10분의 1 수준에 그친다.

호반건설은 '분양 시기(피크타임) 선택제'도 제안했다. 분양 시기 선택제는 조합원들이 선분양과 후분양 중 유리한 시기를 선택할 수 있는 것으로, 호반건설은 분양시점에 관계없이 공사비와 사업조건이 동일하도록 제안했다. 

호반건설이 제안한 신반포15차는 랜드마크 단지에 걸맞은 고품격 외관이 적용된다. 외관 디자인은 리듬감 있는 선들을 교차 시켜 신반포의 역동적인 도심과 어우러지도록 했으며, 어떤 방향에서도 눈에 띌 수 있게 조성된다. 단지의 문주도 하나까지도 마치 조형 작품처럼 장식해 단지 내 상징으로 만들 계획이다.

이 밖에도 호반건설은 국내 조경 실적 1위 조경팀과 협업해 단지 안에서 사계를 누릴 수 있게 디자인한다. 호반건설의 아파트 단지들은 조경이 뛰어난 것으로도 알려져 있다. 이번 신반포 호반써밋에는 울창한 수목과 수(水)공간이 조화를 이루는 리프레쉬 가든, 힐링 산책로, 다양한 정원 등이 마련될 계획이다. 6개 테마의 커뮤니티 시설, 홈스마트 시스템, 친환경 생활 편의 시스템, 에너지 절감 시스템 등 첨단 시스템도 제공한다. 호반건설은 우수한 시공품질과 함께 단지 내 하자보수 전용 사무소를 개설을 약속하면서 책임감 있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 혹시 모를 하자 발생에 적극적으로 대비하고 차별화된 AS를 제공하기 위함이다.

정비업계관계자에 따르면 "빅 브랜드 경쟁으로만 예상됐던 신반포15차 수주전에서 강남 입성에 사활을 건 호반건설의 파격제안이 계속 거론되고 있다."며 "민간 택지 분양가 상한제 등 재건축 시장에서 실리 경쟁은 더욱 치열해질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국토부는 지난달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불가피하게 정비사업에 대한 민간택지 분양가 상한제 시행 유예기간을 3개월 연장하는 대신, 5월 하순까지 총회 등의 행사를 미루도록 했다. 그러나 신반포15차 재건축 조합은 오는 20일(월) 건설사 합동 사업설명회를 개최하고, 23일(목)에 시공사 선정 총회를 가질 예정이다. 신반포15차 재건축 사업은 서울 서초구 반포동 12번지 일대를 지하 4층~지상 35층, 6개동 641가구 규모를 짓는 사업이다.

호반그룹 사옥

whitss@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