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일본

[팬데믹 현황] 日, 확진자 1만명 돌파...긴급사태 선언 전국으로 확대

일본, 17일 기준 누적 확진 1만8명·사망 203명

  • 기사입력 : 2020년04월17일 08:32
  • 최종수정 : 2020년04월17일 08:3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은빈 기자 = 일본에서 코로나19가 빠르게 확산되면서 누적 확진자 수가 1만명을 넘어섰다. 사망자도 200명을 넘겼다.

17일 NHK에 따르면 이날 오전 5시 기준 일본의 코로나19 확진자 수는 전일 비 574명 늘어난 1만8명으로 집계됐다. ▲일본 국내 확진자 9282명 ▲크루즈선 712명 ▲전세기 확진자 14명을 더한 것으로 집계 수치는 NHK가 각 지자체 발표를 취합한 것이다.

누적 사망자는 203명으로 확인됐다. 도쿄(東京)도에서 3명, 사이타마(埼玉)·후쿠오카(福岡)현에서 각각 2명의 사망자가 발생했다. 효고(兵庫)·오키나와(沖縄)·오이타(大分)·가나가와(神奈川)·미에(三重)현에서도 1명씩 사망자가 나왔다. 현재까지 사망자 내역은 ▲크루즈선 탑승자 13명 ▲일본 내 확진자 190명이다.

일본의 일일 신규 확진자 수는 이틀 연속 500명대를 기록했다. 가장 많은 확진자가 발생한 도쿄(東京)도 일일 149명이 확진판정을 받으면서 이틀 연속 세자리수 신규 확진자가 나왔다.

그 외 수도권 지역에서도 두자리수 확진자가 나오는 등 여전히 가파른 확산세를 보였다. 지바(千葉)현에서는 58명, 가나가와현과 사이타마현에서 각각 56명, 51명의 확진자가 나왔다. 또다른 대도시권역인 오사카(大阪)부도 52명, 후쿠오카(福岡)현에서도 26명의 신규 확진자가 나왔다.

일본 정부는 계속되는 확산세에 전날 긴급사태선언 대상 지역을 전국 47개 도도부현(都道府県·광역지자체)으로 확대하기로 결정했다. 긴급사태 적용 기간은 앞서 선언한 7개 지자체와 동일한 5월 6일까지다. 

일본 내 확진자의 지역별 현황을 보면 도쿄가 2595명으로 가장 많았으며 ▲오사카부 1020명 ▲가나가와현 675명 ▲지바현 595명 ▲사이타마현 564명 ▲후쿠오카현 462명 ▲효고(兵庫)현 454명 ▲아이치(愛知)현 372명 ▲홋카이도(北海道) 336명 ▲교토(京都)부 225명 순이었다.

그 외 ▲이시카와(石川)현 146명 ▲기후(岐阜)현 135명 ▲이바라키(茨城)현 123명 ▲히로시마(広島)현 118명 ▲군마(群馬)현 112명 ▲후쿠이(福井)현 103명 ▲오키나와(沖縄)현 94명 ▲미야기(宮城)현 75명 ▲도야마(富山)현 68명 ▲고치(高知)현 62명 ▲시가(滋賀)현 57명 순이었다.

후생노동성 직원 및 검역관을 포함한 공무원 확진자와 공항 검역에서 확진 판정을 받은 사람은 총 135명이었다.

일본 후생노동성에 따르면 16일 시점에서 일본 내 확진자 중 인공호흡기를 부착했거나 집중치료실에서 치료를 받고 있는 중환자는 197명이다. 내역을 살펴보면 ▲크루즈선 탑승자 4명 ▲일본 국내 확진자 193명이다.

한편, 16일까지 증상이 개선돼 퇴원한 사람은 1563명이다. ▲크루즈선 탑승자가 645명 ▲일본 국내 확진자가 918명이다.

kebju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