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철강

현대제철 "전자결재시스템 운영 결과 문서출력량 60% 감소"

2018년 10월부터 도입...업무 효율성·의사결정 속도↑

  • 기사입력 : 2020년04월16일 10:43
  • 최종수정 : 2020년04월16일 10:4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기락 기자 = 현대제철은 약 8개월간 전자결재 시스템을 시범운영한 결과 문서출력량이 기존 대비 약 60% 감소했다고 16일 밝혔다. 

현대제철은 지난 2018년 10월부터 '워크스마트 캠페인'을 통해 전자결재 시스템을 도입했다.  

현대제철은 전자결재 도입으로 불필요한 문서 출력이 줄어들고 의사결정의 효율성이 높아졌다는 판단 하에 결재판을 전량 폐기했다. 여러 단계를 거쳐야 하는 대면보고를 줄이고, 결재에 필요한 사전보고를 최소화하기 위해서다. 

기존에는 전자결재를 이용하더라도 결재에 앞서 사전보고를 위해 문서를 작성하거나 대면보고를 위해 보고자가 대기하는 경우가 많았는데 이 같은 비효율을 없앴다는 평가다. 

이 같은 업무효율 개선은 코로나19로 인한 '비대면 업무'에서도 빛났다. 코로나19의 여파에 따른 '사회적 거리두기' 속에서도 전자결재 시스템을 통한 업무 보고 및 협업이 가능해지면서 의사소통 부재로 인한 업무 효율 저하 우려를 불식시킨 것이다.

현대제철 관계자는 "형식에 얽매인 업무 관행이나 업무 전반에 걸친 비효율을 개선해 더욱 스마트한 업무 방식을 추구할 것"이라고 말했다. 직원들의 업무 효율성을 높이는 한편, 의사결정 속도를 보다 신속하게 개선하고 있다는 설명이다. 

[서울=뉴스핌] 김기락 기자 = 전자결재시스템 [사진=현대제철] 2020.04.16 peoplekim@newspim.com

peoplekim@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