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GAM > 주식

머스크·저커버그…미국 코로나 경제재건 어벤저스팀 출격

17개 분야 나눠 각 전문가들 차며할 것
5월1일 전 정상화 미지수

  • 기사입력 : 2020년04월16일 02:20
  • 최종수정 : 2020년04월16일 02:2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실리콘밸리=뉴스핌]김나래 특파원=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코로나19로 초토화된 미국 경제 재건을 위한 어벤저스급 '경제재개위원회(opening our country council)' 참여인사 명단을 발표했다. 여기에는 팀 쿡, 마크 저커버그 등 실리콘밸리 간판급 CEO(최고경영자)등이 대거 포함돼 기대를 모으고 있다.

15일(현지시간) 뉴욕타임스(NYT)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 로즈가든에서 열린 코로나19 TF브리핑에서 월스트리트와 실리콘밸리의 스타급 인사 수십명을 거론하며 경제재개 시점과 방식에 관해 자문을 받을 것이라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각 분야 막강 드림팀의 지원을 받아 오는 5월 1일부터 미국 경제 정상화를 위한 '로드맵'를 공개할 예정이다.

트럼프 대통령이 이날 발표한 인사는 그야말로 어벤저스급이다. 미국 투자은행 JP모간체이스의 제이미 다이먼 최고경영자(CEO), 세계 최대 사모펀드 블랙스톤의 스티븐 A 슈워즈먼, 애플의 팀 쿡, 페이스북의 마크 저커버그, 억만장자 기업인 마크 쿠반 등이다.

[워싱턴 로이터=뉴스핌] 이홍규 기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백악관에서 은행 임원진과 중소기업 지원 관련 화상회의를 하고 있다. 2020.04.07 bernard0202@newspim.com

이들은 백악관 TF와는 별도로 운영되며, 각 분야의 전문가들이 농업·금융·건설·국방·에너지 등 17개 분야로 나눠 활동한다. 이들은 '위대한 미국경제부활산업그룹들'에서 일하게 된다 

금융부문에는 다이먼 CEO를 비롯, 뱅크오브아메리카의 브라이언 모이니핸, 골드먼삭스의 데이비드 솔로먼, 씨티그룹의 마이클 코뱃, 모간스탠리의 제임스 고먼 CEO 등 월가 대표인물들이 모두 포함됐다. 또 IT 분야에는 팀 쿡과 더불어 알파벳 구글의 순다르 피차이 CEO, 오라클의 래리 엘리슨과 사프라 카츠, 마이크로소프트의 사티아 나델라, IBM의 아르빈드 크리슈나, 인텔의 밥 스완, 퀄컴의 스티븐 몰렌코프 등이 망라돼 있다. 제프 베이조스 아마존 CEO는 소매부문 그룹에 포함됐다. 제조업 부문에선 테슬라의 일론 머스크 CEO를 비롯해 GM, 포드, 피아트크라이슬러 CEO들이 참여하는 것으로 돼 있다. 이 밖에 콘돌리자 라이스 전 국무장관, 스콧 고틀립 전 식품의약국(FDA) 국장 등도 이름을 올렸다.

다만 NYT는 트럼프 대통령이 언급한 모든 회사·경영진에게 백악관 자문 역할을 할 것인지 사전에 물었는지는 확실치 않다고 보도했다. NYT는 이 중 최소 한명이 그 명단에 가입하라는 요청을 받지 못했으며, 발표에 대한 사전통지가 없었다고 말했다고 덧붙였다.

다만, 화려한 라인업에도 트럼프 대통령이 목표한 바와 같이 5월 1일 미국 경제를 정상화시킬 수 있을지는 관망해야 한다는 의견이 있다. 경제재개를 둘러싸고 주지사들과 갈등의 골이 깊어지고 있는 데다 코로나 확산세가 좀처럼 잡히지 않고 있기 때문이다.

그럼에도 트럼프 대통령은 5월 1일 경제 정상화 의지를 거듭 밝혔다. 이날도 그는 "경제재개 계획이 마무리 단계에 가까워졌다"면서 심지어 일부 주는 이달 중 경제재개가 가능할 것이라고 말했다.

ticktock0326@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