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회·정당

[선택 2020] 대승 이끈 이해찬 "코로나 전쟁·경제위기에 혼신의 힘 다하겠다"

상황판 첫 당선 스티커는 이낙연

  • 기사입력 : 2020년04월15일 22:24
  • 최종수정 : 2020년04월15일 22:2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현우 기자 =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1대 총선 개표에 있어 "아직 최종 투표 결과는 나오지 않아 말씀드리기 부담스럽지만 굉장히 무거운 책임감을 느끼지 않을 수 없다"는 입장을 냈다.

이 대표는 15일 오후 10시께 의원회관 2층 대회의실에 마련된 민주당 총선 개표 상황실에서 "21대 국회는 우리나라의 장래를 열어갈 막중한 책임을 졌다"며 "그동안 민주당을 믿고 지지해주신 국민 여러분께 다시 한 번 깊은 감사 말씀을 드린다"라고 말했다.

[서울=뉴스핌] 이형석 기자 =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제21대 총선이 치러진 15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 마련된 선거상황실에서 출구조사 방송을 시청한 뒤 상황실을 떠나고 있다. 2020.04.15 leehs@newspim.com

이 대표는 이어 "코로나 전쟁, 경제위기에서 민주당이 할 수 있는 혼신의 힘을 다하는 것이 지지해주신 국민의 뜻에 부합하는 것이라 생각하고 최선을 다하겠다"며 "국민 여러분, 대단히 감사드린다"라고 말했다.

감사 인사를 마친 이해찬 대표는 종합상황판으로 이동해 당선이 확정된 민주당 후보들 칸에 '당선' 스티커를 붙였다. 당선 스티커를 가장 먼저 받은 후보는 종로에 출마한 이낙연 전 국무총리다. 

이날 오후 6시 15분께 발표된 방송3사 출구조사에서 민주당과 더불어시민당은 과반의석을 차지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withu@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