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 > 문화일반

[씨네톡] 누가 무엇을 왜 감추었는가 '유령선'

  • 기사입력 : 2020년04월15일 08:01
  • 최종수정 : 2020년04월15일 10:1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장주연 기자 = 2014년 4월 16일 세월호가 침몰했고 304명이 희생됐다. 검찰은 침몰의 원인을 '선원의 운전 미숙으로 발생한 단순 사고'라고 발표했다. 그로부터 4년 후, 김어준 딴지일보 총수와 김지영 감독은 다큐멘터리 '그날, 바다'(2018)를 통해 세월호 AIS(Auto Identification System, 선박자동식별시스템) 데이터가 조작됐다는 증거를 제시했고, 세월호 참사 진상 규명에 대한 목소리도 높아졌다.

[서울=뉴스핌] 장주연 기자 = 영화 '유령선' 스틸 [사진=(주)엣나인필름] 2020.04.14 jjy333jjy@newspim.com

영화 '유령선'은 '그날, 바다'의 스핀오프다. 김 감독은 '그날, 바다' 이후 제2기 세월호 특별조사위원회에 전달할 AIS 데이터를 정리하던 중 당시엔 보지 못했던 새로운 자료를 발견했다. 정부 서버에는 존재할 수 없는 스웨덴 선박들의 기록이었다.

이에 김 감독을 비롯한 다큐팀은 다시 추적을 시작했고 해당 선박의 위치가 중국 선전시 한복판임을 확인, 유령선이란 사실을 알아냈다. 아울러 세월호를 포함해 참사 당일 사고해역을 운항한 선박 1000척의 AIS 기록이 모두 조작됐다는 걸 찾아냈다. 

'유령선'은 이처럼 과학적 가설을 하나하나 증명해내며 누가 세월호 AIS 데이터 조작을 지시했는지, 기록 조작의 기획자는 당시 한국 정부와 관련돼 있는지, 그리고 그들은 데이터 조작을 통해 무엇을 감추려고 했는지에 대해 합리적 의심을 품는다.

물론 그 끝에 일방적 혹은 명확한 결론이 기다리고 있진 않다. 모든 패를 꺼내 보여준 영화는 모든 질문에 대한 답만큼은 관객 몫으로 남겨둔다. 대신 국가기관에 철저한 수사를 촉구하고 다시 한번 참사 희생자들을 추모하는 방식으로 끝을 맺는다. 

우려가 있다면 아무래도 일반 관객에게는 낯선 단어, 어려운 용어들이 많이 등장한다는 거다. 이에 김 감독은 AIS 전문가의 구체적인 설명과 3D 애니메이션, 컴퓨터 그래픽 등을 사용해 진입 장벽을 낮췄다. 몰입도와 이해도를 높이는 데 어느 정도 도움이 된다.

'그날, 바다'에서 정우성이 했던 내레이션은 드라마 '슬기로운 깜빵생활'(2017), '나의 아저씨'(2018) 등에서 활약한 배우 박호산이 맡았다. 오늘(15일) 개봉. 12세 이상 관람가. 

jjy333jjy@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