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GAM > 일반

[코로나19] "고전하는 위워크, 팬데믹 후 부동산 붕괴 시사"

FT 부주필 "세계 유수 도시 부동산 가격 장기 하락할 것"
사무실 수요급감, 주택 상업용 부동산도 심하게 침체할 것

  • 기사입력 : 2020년04월13일 16:11
  • 최종수정 : 2020년09월02일 09:2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영기 기자 = 코로나19(COVID-19)로 시달리고 있는 공유오피스 기업 '위워크(WeWork)'가 코로나 팬데믹 이후 전 세계 부동산에 주는 시사점이 주목받고 있다. 

지난 12일 자 파이낸셜타임스(FT)는 코로나19 이후의 세계 부동산 트렌드에 대한 라나 포루하 부주필의 기고문을 통해 향후 세계 유수 도시의 부동산 가격은 장기적으로 하락할 것이란 전망을 소개했다.

포루하 씨는 글로벌 첨단기술업체인 애플의 기업 문화의 변화를 다른 '메이커스 앤 테이커스(Makers and Takers)'의 저자로, 뉴스위크와 타임지에서 뼈가 굵은 베테랑 저널리스트이자 현재 FT의 부주필이다.

뉴욕에 위치한 사무실 공유업체인 위워크(WeWork) [사진=로이터 뉴스핌]

그는 이번 기고문에서 "글로벌 기업 경영 이슈를 말하면 항상 위워크에 관한 말을 할 수 밖에 없다"며, "위워크의 최근 동향이 코로나19 이후의 부동산시장 흐름에 광범위한 교훈을 준다"고 강조했다.

무엇보다 그는 부채도 문제이고 기업 가치도 이미 부풀어져 지속될 수 없는 상황이라 누구도 사무실을 추가로 임대하지 않을 것으로 예상하면서, 사무실 이외에 주택이나 상업용 부동산은 더 심하게 침체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코로나19는 그간 잠재해 있던 부채 위기를 드러냈고, 위워크가 대표적 본보기가 됐다는 것이다. 따라서 앞으로 부동산 시장이 어떻게 되는지 알기 위해서 이러한 위워크의 예를 들여다 보면 된다는 주장이다.

포루하 부주필은 북미와 유럽의 대도시에서 장기간에 걸쳐 부동산 가격은 떨아질 것으로 봤다. "코로나 이후 여행-관광업, 소매업에서 어떤 변화가 올지에 대한 글들은 많지만 부동산에 대해서는 드문데, 실은 여행-관광업이나 소매업보다도 훨씬 더 큰 쇼크를 받을 부문이 부동산"이라고 그는 강조했다.

그는 전 세계 부동산 가치는 주식과 채권을 합친 것 보다 더 많으며, 경제 성장의 핵심 요인이었다는 점을 환기했다. 이어 전 세계의 부동산 과잉 공급과 수요 부족이란 최악의 상태가 됐다는 점을 부각했다.

일례로 2018년 미국 부동산 건설부문은 GDP의 18.1%나 차지했다. 그런데 미국 부동산시장에서 공급은 요충지역에서의 과잉 공급으로 코로나 사태가 벌어지기 전에도 이미 하락세로 돌아선 상태였다. 저금리가 상업용 부동산 거품을 키웠는데, 금융 위기 이후 가격이 두 배나 올라 연방준비제도도 우려를 표명하는 중이었다. 

특히 고용 성장이 집중되는 디지털 센터와 관련한 거품이 심했는데, 이는 위워크가 집중하는 시장과 딱 들어맞는 분야다. 보스턴 연방준비은행의 에릭 로젠그렌 총재가 부동산 거품에 대한 연준의 역할을 강조할 때 즈음이었다. 위워크는 단기차입을 통해 장기임대를 하는 영업모델인데, 이는 서버프라임 모기지 사태 때로 금융 관행을 되돌리는 것이었다는 평가다.

[서울=뉴스핌] 서영욱 기자 = 수도권의 한 공공택지 공사 현장 2019.12.09 syu@newspim.com

수요는 코로나19 이전에 이미 죽었다. 중국과의 무역 다툼으로 상업부동산과 고급주택시장에서 외국인들이 떠나갔다. 미국 뿐만 아니라 선진국에서는 전자상거래(e커머스) 영향으로 임대업자가 고통을 겪고 있었는데, 코로나19로 더욱 상황이 심각해졌다. 게다가 젊은층의 주택 수요는 고용 부진과 부채로 인해 급감했다.

포루하 부주필은 경기 회복이 된다 해도 이제는 사람 대신에 소프트웨어, 재택근무 선호 등으로 사무실 수요는 증발하고 대신 직업 안정성이 높은 고연봉자들의 고급주택 수요만 조금 더 키울 뿐일 것으로 내다봤다.

그는 코로나19로 부동산 부문의 부의 지도와 정치 구도는 더욱 달라질 것으로 예상했다.

부동산 규제 변화가 이어질 것이며 가난한 자와 젊은이들이 가장 크게 영향을 받을 전망이다. 미국 버니 샌더스 상원의원이 공식적으로는 대통령 민주당 후보 경선에서 하차했지만 그의 지지자들은 대규모 부동산 소유자에 대한 증세를 원하고 저가주택 공급을 늘리는 '어포더블 하우징' 정책을 지지했다. 이것만도 단기적으로도 부동산 가격 하락에 영향을 미칠 요인이다.

포후하 부주필은 이런 여파가 몇년간 지속돼 글로벌 부동산으로 퍼져나갈 것으로 예상했다.

그는 우량회사 포드자동차와 크래프트하인즈가 코로나19 탓에 '정크본드' 영역으로 밀려난 작금의 상황을 보라면서, 좀비 기업이 무너지면 사무실 공간이 텅 빌 뿐 아니라 대규모 차입을 하는 부동산개발사업자도 정부 지원에 목을 매달 것이며 부동산담보부대출을 기초자산으로 하는 금융상품이 또 한번 무너지고 기업 부도 악순환이 시작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웹은 "결국 현금이 왕이라는 것이 위워크의 교훈"이라고 강조했다.

007@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