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미국·북미

[팬데믹 현황] 확진 185만명 돌파…美 경제활동 재개 논란(13일 오후 2시 14분 기준)

트럼프 행정부, 5월 경제활동 재개 방침 고수
미국 내부 문건 "조기 완화 시 여름 감염 급증"

  • 기사입력 : 2020년04월13일 16:44
  • 최종수정 : 2020년04월13일 16:4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최원진 기자= 전 세계 코로나(COVID-19) 누적 확진자가 185만명을 넘어섰다. 이중 미국이 56만명으로 압도적인 누적 수치를 기록하고 있는 가운데, 유럽 일부 국가들이 이번 주부터 봉쇄령을 완화할 방침이고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도 5월 초부터 경제활동을 재개하겠다는 방침이어서 논란이 일고 있다.

미국 존스홉킨스대학 시스템사이언스·엔지니어링 센터(CSSE) 코로나19 상황판에 따르면 13일 오후 2시 14분 기준 전 세계 코로나19 누적 확진자는 185만807명으로 집계됐다. 사망자는 11만4259명이다. 

국가·지역별 누적 확진자는 ▲미국 55만7571명 ▲스페인 16만6831명 ▲이탈리아 15만6363명 ▲프랑스 13만3670명 ▲독일 12만7854명 ▲영국 8만5208명 ▲중국 8만3135명 ▲이란 7만1686명 ▲터키 5만6956명 ▲벨기에 2만9647명 ▲네덜란드 2만5746명 ▲스위스 2만5415 ▲캐나다 2만4380명 등이다.

누적 사망자는 ▲미국 2만2108명 ▲이탈리아 1만9899명 ▲스페인 1만7209명 ▲프랑스 1만4412명 ▲영국 1만627명 ▲이란 4474명 ▲벨기에 3600명▲중국 3343명▲독일 3022명 ▲네덜란드 2747명 ▲브라질 1230명 ▲터키 1198명 ▲스위스 1106명 순이다.

뉴욕타임스(NYT) 집계에 따르면 미 동부시간으로 13일 새벽 12시 51분(한국시간 오후 1시 51분) 기준 주별 코로나19 누적 확진·사망자는 ▲ 뉴욕 18만8694명·9385명 ▲ 뉴저지 6만1850명·2350명 ▲매사추세츠 2만5475명·756명 ▲미시간 2만4494명·1486명 ▲캘리포니아 2만3323명·676명 ▲펜실베이니아 2만2955명·525명 ▲일리노이 2만852명·727명 ▲루이지애나 2만595명·840명 ▲플로리다 1만9887명·460명 ▲텍사스 1만3774명·289명 순이다. 

◆ 파우치 "5월 경제활동 재개 가능…점진적으로 해야"

도널드 트럼프 미 행정부의 고위 보건 당국자들이 5월부터 경제활동 재개를 부분적으로나마 가능하다고 해 논란이다.

백악관 코로나19 대응 태스크포스(TF)의 앤소니 파우치 미 국립알레르기·전염병 연구소(NIAID) 소장은 CNN방송의 '스테이트 오브 더 유니온'에 출연해 언제 코로나19 관련 제한이 완화될 수 있겠냐는 질문을 받고 "나는 적어도 어떤 면에서 다음 달에 시작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다만, 지역별로 발병 심화도나 특징이 다르기에 점진적 또는 단계적인 접근이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그는 일상으로 돌아가려는 노력에 대한 필요성과 동시에 너무 조급히 하지 않는 "두 가지 균형을 유지하기 위해 노력 중"이라고 말했다.  

미 의회 전문 매체 더힐에 따르면 스티븐 한 미 식품의약국(FDA) 국장은 ABC방송의 '디스 위크'와 인터뷰에서 5월 1일이 경제활동 재개 적기라고 단정짓기에는 너무 이르지만 "우리는 그 목표 날짜에 대해 희망적"(hopeful about that target)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사회적 거리두기, 손 씻기, 모든 완화 요소와 관련해 미국인들의 놀라운 회복력이 나에게 큰 희망을 준다고 덧붙였다.

이와 관련해 민주당 소속 필 머피 뉴저지 주지사는 자신의 주가 5월 1일 경제활동을 재개한다면 "나는 우리나라에서 가장 행복한 남성일 것"이라면서도 보건사태 회복이 최우선시 되어야 한다고 선을 그었다.

◆ 내부 문건 "美 30일 만에 자택대기령 해제 시 올여름 감염 급증"

미국 정부가 경제활동 재개를 위해 예정대로 30일 만에 자택대기령을 해제하면 올여름 코로나19 감염자가 급증할 수 있다는 문제가 제기됐다. 

뉴욕타임스(NYT)가 미 국토안보부(DHS)와 보건복지부(HHS)의 문건을 입수, 지난 11일 보도한 바에 따르면 문건에는 트럼프 대통령이 자택대기령을 30일 만에 해제할 경우 미국의 코로나19 사망자는 20만 명에 도달할 수 있다고 적시되어 있었다. 해당 문건은 지난 9일로 날짜가 적혀 있다. 

학교들이 휴교 상태를 올여름까지 이어가고 25%가 재택근무를 유지하는 한편 일부 사회적 거리 두기가 계속된다고 해도 30일간 자택대기령이 해제될 경우 사망자는 20만 명에 달할 것으로 예상했다고 전했다.

이 문건에는 휴교와 자택대기령, 사회적 거리 두기와 같은 제약이 없었다면 미국의 코로나19 사망자가 30만 명에 도달할 수 있었다는 내용도 포함됐다.

반면, 정부가 아무런 조처를 하지 않을 경우 감염자가 1억9500만 명에 달할 수 있으며 이중 96만5000명이 집중치료실(ICU)에 입원해야 한다고 봤다. 30일간의 자택대기명령과 다른 수단이 취해져도 확진자는 1억6000만 명, ICU 입원 환자는 74만 명에 이를 것으로 예상됐다. 

wonjc6@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