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글로벌정치

[극복! 코로나] 빌게이츠 "백신, 세계적 공공재로 다뤄져야"...G20에 투자 촉구

  • 기사입력 : 2020년04월12일 11:57
  • 최종수정 : 2020년04월17일 16:4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홍규 기자 = 마이크로소프트(MS) 창업자인 빌 게이츠 '빌앤멀린다 게이츠 재단' 이사장은 코로나19(COVID-19) 백신이 '세계적인 공공재'로 다뤄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빌게이츠 이사장은 세계 주요국 언론사에 배포한 '코로나19와 싸우기 위한 국제사회의 접근방법'이라는 제목의 기고문을 통해 이렇게 주장했다고 일본 니혼게이자이신문과 영국 텔레그래프가 12일 보도했다.

게이츠 이사장은 "코로나19에 국경은 의미가 없다"면서 "팬데믹(세계적 유행) 상황을 종식할 유일한 방법은 사람들이 이 바이러스에 대한 면역력을 갖게 하는 것 뿐"이라고 했다.

게이츠 이사장은 그러면서 "중요하게 다뤄야 할 문제는 가격이다. 어떠한 백신이든 적정한 가격으로 모두가 접근 가능해야 한다"고 주장한 뒤 "전 세계적 공동대응이 필요하다"며, 주요 20개국(G20) 지도자들은 코로나19 백신 제조와 관련한 연구개발(R&D)에 투자하겠다는 의미있는 기여를 약속해야 한다고 했다.

이와 관련, 그는 자신의 재단과 의료 자선 단체 웰컴트러스트재단이 여러 정부와 협력해 출범한 '감염병혁신연합'(CEPI)을 예로 들었다. 게이츠 이사장에 따르면 현재 CEPI는 최소 8종류의 코로나19 백신을 개발하는 중이다. 연구자들은 18개월 안에 최소한 1종류는 준비될 것으로 보고 있다.

게이츠 이사장은 "하지만 이 개발의 목표는 자금이 어떻게 모이느냐에 따라 달라진다. 지난 2주 동안 많은 나라가 CEPI에 기부를 했지만 CEPI의 백신 개발에 최소 20억달러가 필요하다"며 "G20 각국 정상은 즉각 의미 있는 투자를 약속해야 한다"고 했다.

다만 게이츠 이사장은 이러한 CEPI 기금이 백신 개발 비용일 뿐 생산과 배송물류비는 포함되지 않았음을 강조하고, 백신 제조와 배포에 더 많은 자금과 계획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CEPI 외에 세계백신면역연합(GAVI)이 세계보건기구(WHO), 유엔아동기금(UNICEF·유니세프)과 협력해 에볼라 백신 등 13종의 백신을 73개국의 최빈국에 제공해왔음을 언급했다. 게이츠 이사장은 "GAVI는 코로나19에 대해서도 같은 역할을 다하려고 준비 중"이라며, 하지만 GAVI에는 향후 5년간 74억달러가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마이크로소프트(MS) 창업자인 빌 게이츠 빌앤멜린다 게이츠 재단 회장 [사진=로이터 뉴스핌]

bernard020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