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 > 문화일반

[씨네톡] '건즈 아킴보'로 쉬어갑시다

  • 기사입력 : 2020년04월12일 08:00
  • 최종수정 : 2020년04월13일 08:0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장주연 기자 = 평범한 회사원인 마일스(다니엘 래드클리프)는 퇴근만 하면 키보드 워리어로 변신한다. 그날도 평소와 크게 다르지 않았다. 마일스는 실제 목숨을 거는 살인 게임 중계 사이트 '스키즘'에 악플을 단다. 그런데 얼마 후 낯선 손님이 집을 찾아온다.

불청객에게 가벼운 공격을 당했다고 생각했다. 그런데 정신을 차려 보니 마일스의 양손엔 총알이 장전된 권총이 박혀있다. 당황도 잠시, 스키즘으로부터 랭킹 1위 플레이어인 닉스(사마라 위빙)와 대결하란 지시가 내려온다. 거절하고 싶지만 이미 모든 상황이 사이트에 생중계되고 있다. 설상가상으로 전 여자친구 노바(나타샤 류 보르디초)까지 위험에 처한다.

[서울=뉴스핌] 장주연 기자 = 영화 '건즈 아킴보' 스틸 [사진=㈜도키엔터테인먼트] 2020.04.10 jjy333jjy@newspim.com

'건즈 아킴보'는 여러 의미에서 '작정한' 영화다. 오프라인 게임을 소재로 한 이 영화는 온라인 게임 못지않게 거침없이 주먹을 휘두르고 총을 쏘고 때려 부순다. 더욱이 실제 상황과 생중계 화면을 자주 교차해 현실이지만 오히려 가상세계에 있는 듯한 느낌을 준다. 만화적 구성에 B급 성향도 짙다. 목숨이 오가는 일촉즉발 상황 속 오리 팬티와 곰발 슬리퍼, 신나는 음악 등과 같은 부조화는 관객을 낄낄거리게 만든다. 

전형적인 오락 영화인만큼 엄청난 메시지나 시사하는 바가 있진 않다. 다만 일말의 죄책감도 없이 타인의 고통을 볼거리, 오락거리로 즐기는 스키즘 시청자들의 모습이 생각할 여지를 남긴다. 스너프필름(실제로 행해진 성행위나 살인 장면 등을 찍은 영상물) 공유란 점에서는 최근 대한민국을 들썩인 'n번방' 사건도 연상시킨다.

결말은 익숙하면서도 신선하고 신선하면서도 익숙하다. 보통의 경우와 달리 주인공 커플, 마일스와 노바(혹은 닉스)와의 사랑이 이뤄지지 않는 건 예상 밖의 일이다. 그러나 마일스가 진정한 건즈 아킴보로 거듭나는, 평범한 인물이 히어로가 된다는 영웅적 서사는 뻔하다.

마일스는 2001년부터 10년 동안 영화 '해리 포터' 시리즈를 이끌었던 다니엘 래드클리프가 열연했다. 다니엘 래드클리프 표 강렬한 액션 연기도 좋지만, 그가 그려낸 지질한 얼굴이 인상적이다. 어쩐지 친숙하고 그래서 더 재밌다. 오는 15일 CGV 단독 개봉. 청소년 관람 불가.

jjy333jjy@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