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철강

현대제철, 서울영업소 잠원동 사옥 매각..."유동성 확보"

"영업조직의 효율성 극대화"

  • 기사입력 : 2020년04월09일 17:37
  • 최종수정 : 2020년04월09일 17:3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기락 기자 = 현대제철이 서울영업소가 있는 서울 서초구 잠원동 사옥을 매각한다.

9일 철강업계에 따르면 현대제철은 최근 해당 건물의 매각을 위한 주간사 선정을 마무리했다.

 현대제철 CI

잠원사옥은 지하철 3호선 신사역과 7호선 논현역 사이 강남대로변에 자리한 8층 규모의 건물이다.

현재 잠원사옥에서 일하는 100여명의 직원들은 서초구 양재동 동원산업빌딩으로 자리를 옮긴다.

이와 함께 세 곳에 분산된 영업본부 인력들도 동원산업빌딩으로 옮길 예정이다. 

현대제철의 건물 매각 결정은 코로나19로 인해 현금자산의 중요성이 커졌기 때문이다.

회사 관계자는 "매각을 통해 유동성을 확보하고 통합 영업본부 구축을 통해 고객 중심의 영업시스템을 구축하고 영업조직의 효율성 극대화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현대제철은 '철강사업경쟁력강화 태스크포스(TF)'를 구성해 사업구조 개편을 추진하고 있다.

peoplekim@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