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 > 문화일반

"스니커즈 드롭존을 아세요?" MZ세대 겨냥한 플랫폼 강남에 첫선

  • 기사입력 : 2020년04월07일 18:41
  • 최종수정 : 2020년04월07일 18:4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영란 편집위원 = 꼰대 소리를 듣는 기성세대들은 이해 못하지만 MZ세대(밀레니얼세대+Z세대)들은 멋진 스니커즈에 열광한다. 스니커즈 트렌드에 관심이 지대하고, 자신에게 어울리는 스니커즈를 장만하기 위해 열과 성을 다한다. 개중에는 희귀 스니커즈를 손에 넣을 수만 있다면 물 건너 산 건너 찾아나설 열혈파도 적지 않다.

근래들어 이커머스의 확산과 코로나19 사태로 오프라인 쇼핑공간을 찾는 고객의 발길이 급감한 가운데 국내의 대표적인 스니커즈 거래플랫폼 'XXBLUE(엑스엑스블루)'가 차별화된 전략으로 눈길을 끈다. 국내 최대의 미술품경매사인 서울옥션(대표 이옥경)의 관계사 서울옥션블루는 XXBLUE의 오프라인 플랫폼 'DROP ZONE(드롭 존)'을 최근 서울옥션 강남센터에 오픈했다.

[서울=뉴스핌] 이영란 기자=서울옥션 강남센터에 새로 조성된 XXBLUE의 드롭존 전경. [사진= 서울옥션 XXBLUE]. art29@newspim.com

'DROP ZONE'이란 낙하지점을 가리킨다. 그 뜻처럼 이번에 생긴 XXBLUE의 드롭 존은 온라인 사이트에서 거래될 상품을 판매자가 직접 오프라인 매장에 방문해 부려놓고 가는 시스템을 일컫는다. 즉 온라인을 통해 자신이 판매할 상품을 등록한 뒤, 해당 상품을 매장에 직접 가지고 오는 '클릭 앤 드롭(Click and Drop)'서비스인 셈이다. 이는 매장에서 상품을 가져가는 픽업 서비스와는 반대의 개념으로, 일반 고객에겐 생소하겠으나 대부분 직거래를 통해 스니커즈를 사고 팔았던 '스니커테크족(스니커즈로 재테크하는 사람)'에게는 이미 익숙한 거래행태이다. XXBLUE가 서울 성수대교 남단에 새로 만든 'DROP ZONE'은 이런 거래문화와 빠르게 돌아가는 스니커즈 시장의 특성을 고려해 조성한 것이다.

이번 스니커즈 'DROP ZONE'은 어느 시간 때나 쉽게 판매자들이 찾아올 수 있고, 접근성이 용이한 곳에 위치해 판매자의 편의성을 높인 것이 핵심이다. 여기에 불황 속 적은 금액이라도 아끼려는 젊은 층에겐 배송비를 절감할 수 있어 관심을 모은다.

[서울=뉴스핌] 이영란 기자=클릭 앤 드롭(Click and Drop) 방식을 지향한 XXBLUE의 드롭존. [사진= 서울옥션 XXBLUE]. art29@newspim.com

아울러 서울옥션 XXBLUE측으로선 오프라인 매장을 통해 고객과의 접점을 늘리고, '경험 소비'및 '가치 소비'를 중시하는 MZ세대들에게 브랜드 인지도를 높이겠다는 전략의 일환이기도 하다. XXBLUE는 드롭 존에서 가장 핫한 스니커즈 제품이나 XXBLUE BEST 10 상품을 전시함으로써 시중에서 쉽게 접하기 힘든 한정판 스니커즈를 살펴보는 재미를 제공하게 된다. 동시에 스니커즈와 함께 젊은 층에게 인기가 높은 미술품까지 곁들임으로써 감성적 가치를 더하는 등 차별화된 콘텐츠를 지속적으로 제공할 계획이다.

'XXBLUE'는 스니커즈 외에도 스트리트웨어, 아트토이 등 한정판 상품의 판매자와 구매자를 연결하는 컬렉터블 아이템의 거래 플랫폼이다. 구매한 신제품을 되팔아 시세 차익을 보는 '리셀(resell·되팔기)' 시장을 겨냥해 서울옥션블루가 출범한 신개념 장터다.

art29@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