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국 > 경기남부

안성시, 코로나19 피해자 상하수도요금 징수유예

  • 기사입력 : 2020년04월07일 15:53
  • 최종수정 : 2020년04월07일 15:5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안성=뉴스핌] 이석구 기자 = 경기 안성시는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시민들을 위해 이달부터 사태가 종료될 때까지 상하수도요금의 징수유예, 분할납부, 단수처분 유예 등을 지원한다고 7일 밝혔다.

지원대상은 코로나19 확진자, 격리자 및 확진자 방문에 따른 휴업 등으로 손실을 입은 사업자 등이다. 다만 유흥, 사행성 업종은 제외된다.

경기 안성시청 전경[사진=안성시청]

시는 상하수도요금 부과‧징수의 관련 법령 규정에 따른 징수유예 실시와 함께 분할 납부를 지원해 납부 부담을 줄이기로 했다.

시민들의 경제활동과 감염병 예방을 위한 소독 등이 지속될 수 있도록 체납자의 단수처분도 유예할 계획이다.

신청은 요금 납부기한 전까지 격리‧입원통지서나 폐쇄명령서 등 피해를 입증할 수 있는 자료를 상수사업소로 우편, 팩스, 전자문서 등으로 접수하면 되며 신청일로부터 최대 1년간 유예 가능하다.

이진호 상수사업소장은 "이번 상하수도요금 징수유예 지원으로 경제적 어려움에 처해있는 시민들에게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었으면 한다"며 "코로나19 조기종식을 위해 앞으로도 실질적인 지원이 추진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자세한 사항은 상수사업소(031-678-3135)로 문의하면 된다.

lsg0025@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