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외신출처 > 로이터

[코로나19] 트럼프 "많은 사망자 나올 것"...1·2차 세계대전 견줘

  • 기사입력 : 2020년04월05일 11:51
  • 최종수정 : 2020년04월05일 14:4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영기 기자 =코로나19 (COVID-19) 확진자수가 30만명을 넘어서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이번 주와 다음 주가 코로나19와의 싸움에서 가장 힘든 시기가 될 것"이라며 "이 기간 많은 사망자가 발생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미국이 '치명적(deadly) 시기', '참혹한(horrendous) 시기'에 진입하고 있다면서 미국의 현 상황을 '전쟁'에 거듭 비유, 사망자 발생 전망과 관련해 1∼2차 세계대전 사망자 수에 비교하기도 했다.

4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 등에 따르면 이날 트럼프는 코로나19 태스크포스(TF)의 백악관 브리핑에서 아마도 이번 주와 다음 주 사이가 가장 힘든 주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다만 조처를 하지 않은 것보다는 사망자 발생수가 훨씬 적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트럼프 대통령은 특히 "불행하게도 매우 매우 치명적인 시기가 될 것이다. 우리는 매우 참혹한 시기에 다가가고 있다"며 "나는 우리가 이러한 종류와 같은 (사망자) 숫자를 일찍이 보지 못했다고 진짜 믿는다. 아마도 세계대전, 1차 세계대전 또는 2차 세계대전 기간에…"라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매우 나쁜 숫자"에 다가가고 있다고 말했다.

이 발언을 두고 블룸버그 통신은 트럼프가 구체적 추정치 제시 없이 코로나19 사망자 수가 과거 세계대전 사망자 수와 대등할 수 있다고 비교했다고 보도했다.

그의 특유의 화법 스타일을 볼 때 미국의 코로나19 확진자 수가 이날로 30만명을 넘어서는 등 급증세가 이어지고 있는 상황에 대한 트럼프의 심각한 인식을 드러낸 것으로 외신들은 평가했다.

이날 트럼프 대통령은 향후 닥칠 상황에 대해 암울한 그림을 그렸고 시종일관 심각한 표정이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워싱턴 로이터=뉴스핌] 최원진 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코로나19(COVID-19) 대응 태스크포스(TF) 백악관 브리핑 현장서 취재진의 질문을 받고 있다. 2020.04.02

007@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