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철강

동국제강, 장상태 회장 20주기 추모..."경영혁신 정신 이어갈 것"

3일 경기도 소재 선영에서 추모식...코로나19 감안해 간소화

  • 기사입력 : 2020년04월03일 17:01
  • 최종수정 : 2020년04월03일 17:0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구윤모 기자 = 동국제강은 3일 경기도 소재 선영에서 고(故) 송원 장상태 회장의 20주기 추모식을 거행하고 고인을 추모했다고 밝혔다.

장세주 동국제강 회장은 이날 추모식에서 "선친께서는 대한민국 철강산업 선진화를 위해 평생 혼신을 다하신 철인이셨다"며 "선친의 철강에 대한 열정을 본받고, 경영혁신의 정신을 이어가겠다"고 다짐했다.

[서울=뉴스핌] 구윤모 기자 = 고 장상태 동국제강 2대 회장 [사진=동국제강] 2020.04.03 iamkym@newspim.com

동국제강은 코로나19 확산 상황을 감안해 유족과 친지 중심으로 추모식을 간소화했다.

동국제강 창업자인 고 장경호 회장의 아들인 장상태 회장은 1927년 부산에서 태어나 서울대 농학과를 졸업해 국비 장학생으로 미국 미시간 주립대에서 경제학을 전공했다. 1956년 29세 나이에 동국제강에 입사해 2000년 4월4일 타계하기까지 45년간 철강 외길을 고집한 철강인이었다. 1960년대 부산 용호동 앞바다 갯벌을 매립하고 국내 최대 민간 철강 공장인 부산제강소를 가동하며 한국 철강산업의 현대화를 이끌어냈다.

이후 국내 최초 용광로 가동·현대식 전기로 가동·후판 생산 등 선구적인 이정표를 세운 인물로 평가 받는다.

또한 동국제강그룹을 1990년대까지 동국제강, 연합철강(현 동국제강 부산공장), 한국철강, 동국산업, 한국강업(현 동국제강 인천공장) 등을 아우르는 재계 10위권의 철강그룹으로 성장시켰다.

그는 이처럼 국가 산업발전에 이바지한 공로를 평가받아 금탑산업훈장, 국민훈장 무궁화장 등을 수훈했다.

 

iamkym@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