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글로벌정치

[팬데믹 현황] 확진자 94만명 접근…"7월까지 확산 가능"(2일 오후 1시 43분 기준)

미국 개인보호장비 비축 재고 동났다.. 지역사회 '발동동'
일본, 도쿄 중심으로 수도권 확진자 증가세 더욱 가팔라져

  • 기사입력 : 2020년04월02일 17:06
  • 최종수정 : 2020년04월03일 15:2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은빈 기자 = 전 세계 코로나19(COVID-19) 누적 확진자가 93만명을 훌쩍 넘겼다. 하루 사이에 확진자가 7만7000여명이나 추가됐다. 총 사망자는 4만5000여명이었다. 

미국 내 확진자가 20만명을 넘긴 가운데 미국 정부가 긴급상황시 사용하기 위해 확보해놓은 마스크·장갑 등 개인보호장비의 재고가 거의 다 떨어졌다는 보도가 나왔다. 일본에선 도쿄(東京)를 중심으로 증가추세가 더욱 가팔라지고 있다. 뉴욕주지사는 미국의 확산 사태가 7월까지 간다는 전망을 소개했다.

1일 미국 존스홉킨스대학의 시스템사이언스·엔지니어링 센터(CSSE) 코로나19 상황판에 따르면, 한국시간 오후 1시 43분 기준 전 세계 누적 확진자와 사망자는 각각 93만7628명, 4만5336명으로 집계됐다. 하루 전보다 각각 7만7558명, 2993명 늘었다.

국가·지역별 누적 확진자는 ▲미국 21만6721명 ▲이탈리아 11만574명 ▲스페인 10만4118명 ▲중국(이하 홍콩, 마카오 포함) 8만2394명 ▲독일 7만7981명 ▲프랑스 5만7763명 ▲이란 4만7593명 ▲영국 2만9865명 ▲스위스 1만7768명 ▲터키 1만5679명 ▲벨기에 1만3964명 등이다.

또 국가·지역별 누적 사망자는 ▲이탈리아 1만3155명 ▲스페인 9387명 ▲미국 5138명 ▲프랑스 4043명 ▲중국 3316명 ▲이란 3036명 ▲영국 2357명 ▲네덜란드 1175명 ▲독일 931명 ▲벨기에 828명 등이다.

◆ 뉴욕주지사 "7월까지 확산 계속될 수도"

테워드로스 아드하놈 거브러여수스 세계보건기구(WHO) 사무총장은 27일(현지시간) 전세계 코로나19(COVID-19) 환자가 곧 100만명에 도달할 것이라고 1일(현지시간) 말했다.

테워드로스 사무총장은 이날 스위스 제네바 WHO 본부에서 진행된 언론 브리핑을 통해 코로나19가 전 세계 205개국으로 확산됐다며 이같이 밝혔다고 로이터 통신이 전했다.

그는 "지난 5주 동안 신규 환자가 거의 지수 함수적으로 늘었고 지난 주에만 사망자는 2배 이상 늘었다"면서 코로나19로 인한 사망자가 5만명을 돌파할 것이라고 우려했다.

미국 내 코로나19 신규 확진은 계속해서 증가하고 있다. 뉴욕타임스(NYT)가 존스홉킨스 CSSE 현황판과 세계보건기구(WHO), 각주 보건당국의 발표를 인용해 자체 집계한 바에 따르면 미 동부시간 2일 오전 1시 9분 뉴욕주 확진은 8만3889건으로 확인됐다. 사망은 1941건이었다.

이밖에 ▲뉴저지 확진 2만2255명·사망 355명 ▲캘리포니아 확진 9816명·사망 212명 ▲미시간 확진 9293명·사망 336명 ▲플로리다 확진 7765명·사망 100명 ▲메사추세츠 확진 7738명·122명 ▲일리노이 확진 6980명·사망 146명 ▲루이지애나 확진 6424명·사망 273명 순이다.

미국 내 확진자가 계속해서 증가하는 가운데 미국 뉴욕주의 앤드루 쿠오모 주지사는 1일(현지시간) 이번 사태가 오는 7월까지 이어질 수 있으며 이로인해 1만6천명의 주민이 사망할 수 있다고 밝혔다.

쿠오모 주지사는 코로나19 사태가 종료될지 아무도 정확히 알 수는 없으며, 다양한 예측 모델에 의존할 수 없다면서 게이츠재단이 주도한 분석 사례를 소개했다. 이에 따르면 미국에서 코로나19는 오는 7월까지 지속적으로 확산될 수 있으며 이로인한 미국 전체 사망자는 9만3000명선이며, 뉴욕주 사망자는 1만6000명에 이를 수 있다. 

쿠오모 주지사는 이빆에 중국 우한의 확진자 규모를 넘어선 것으로 집게된 뉴욕시의 운동장을 폐쇄한다고 밝혔다. 그는 뉴욕 시민들에게 운동장에서 모이는 밀집도를 낮춰달라고 요구했지만 제대로 지켜지지 않기 때문에 이 같은 조치를 취한다고 밝혔다. 다만 주택가 인근 공원까지는 폐쇄하지 않겠다고 덧붙였다. 

◆ 미국 정부 "개인보호장비 동났다"

미국 정부가 긴급상황시 사용하기 위해 확보해놓은 마스크·장갑 등 개인보호장비(PPE) 재고가 거의 동이 났다고 워싱턴포스트(WP)가 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두 명의 미 국토안보부 관리들은 WP에 미 보건복지부(DHHS)의 전략적국가비축물자(Strategic National Stockpile)가 거의 동났다고 알렸다.

한 관리는 비축물자가 "몇몇 도시들에 긴급상황시 대응하기 위해 설계된 것이지, 50개주(州) 비상사태에 대응하기 위해 만들어졌거나 설계된 것이 아니다"라며 "이는 비단 미국 정부의 문제만이 아니다. 전 세계적으로 PPE 공급망은 무너졌고 가격 폭등이 일어나고 있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31일 백악관 코로나19 브리핑에서 행정부가 1만개 가까이 되는 산소호흡기를 확보해놓고 있고 이를 수주 안에 코로나19 피해 집중지역에 보내겠다면서 많은 양의 PPE가 제조업체로부터 병원들로 직송되고 있다고 알렸다. 그러나 DHS 관리들은 이렇게 보내져온 장비들이 넘쳐나는 환자들을 감당하기엔 턱없이 부족하다고 했다.

주들과 병원들은 의료장비 부족이란 실질적인 위험에 직면해있다면서 "만일 우리를 치료해주는 이들을 보호할 장비가 없다면 상황은 험악(ugly)해진다"고 관리들은 말한다.

 

◆ 日 증가세 가팔라…도쿄 하루 확진자 97명

일본의 코로나19 확진자는 계속해서 급증하고 있다. NHK에 따르면 도쿄도 누적 확진자 수는 2일 오후 4시 현재 684명이다. 이는 일본 지자체 가운데 가장 많은 숫자로, 이날 하루에만 97명의 확진자가 추가됐다. 

도쿄도에 따르면 이날 확인된 97명의 환자 가운데 21명은 집단 감염이 일어난 다이토(台東)구의 에이쥬(永寿)종합병원 관계자였다. 에이쥬 종합병원에서는 현재 100명이 넘는 관계자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 외에 게이오기주쿠(慶応義塾)대학 관계자 15명의 감염도 확인됐다. 

일본 NHK는 이날 0시 기준 일본의 코로나19 확진자 수가 3207명이라고 보도했다. ▲일본 국내 확진자 2481명 ▲크루즈선 712명 ▲전세기 확진자 14명을 더한 것으로 집계 수치는 NHK가 각 지자체 발표를 취합한 것이다.

도쿄 외의 현재까지 확인된 일본 국내 확진자의 지역별 누적 현황은 ▲오사카부 278명 ▲지바현 185명 ▲아이치(愛知)현 183명 ▲홋카이도(北海道) 180명 ▲가나가와현 170명 ▲효고(兵庫)현 162명 ▲사이타마현 104명 순이다. 

kebju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