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철강

최정우 회장 "어려울수록 3실·3현...포스코 저력 보여주자"

창립 52주년 기념사

  • 기사입력 : 2020년04월01일 20:09
  • 최종수정 : 2020년04월01일 20:0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기락 기자 = 최정우 포스코 회장이 창립 52주년을 기념해 3실(실질, 실행, 실리)과 3현(현장, 현물, 현상)을 강조하고 나섰다.

최 회장은 1일 창립기념사에서 "어려울 때일수록 3실, 3현의 원칙에 입각해 안전하고 강건한 현장을 만들어 위기 이후 더욱 강해진 100년 기업 포스코의 저력을 보여주도록 하자"고 밝혔다.

이어 "기대와 희망으로 시작한 새로운 10년을 여는 2020년 우리는 또 한번 시련에 직면하고 있지만 불확실한 미래를 예상하고, 미리 대비해 온 만큼 두려워하지 말고 의연하게 대처해 나가야 할 것"이라고 했다.

[서울=뉴스핌] 김기락 기자 = 최정우 포스코그룹 회장 [사진 = 포스코] 2019.12.16 peoplekim@newspim.com

또 "그동안 우리가 해왔던 대로 위드 포스코(With POSCO) 정신으로 비즈니스 파트너와 함께 강건한 산업 생태계를 만들어 공생가치를 창출해 이번 위기도 슬기롭게 극복해 나갈 수 있을 것으로 믿는다"고 당부했다.

최 회장은 경영이념인 기업시민에 대해 "우리가 추구하는 기업시민 경영이념은 지속가능 성장의 방향을 제시하고 예측 불가능한 험로를 헤쳐 나갈 나침반이 되어줄 것"이라며 "임직원 여러분이 기업시민의 구성원이자 명문가 포스코의 일원으로서 배려와 존중, 혁신과 협업의 마음가짐으로 이해관계자들과 상생에 더욱 매진해 주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자랑스러운 포스코의 오늘이 있기까지 정열을 다 바친 선배님들과 세계 곳곳에서 소임을 다하고 있는 임직원 여러분의 헌신에 깊은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며 "아울러 함께해주신 협력사, 고객사, 공급사, 주주, 지역사회 여러분께 진심으로 고마움을 전한다"고 덧붙였다.

peoplekim@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