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방송·연예 > 드라마·예능

[스타톡] '미스터트롯' 김수찬 "만족하는 법을 배웠죠"

  • 기사입력 : 2020년04월01일 08:42
  • 최종수정 : 2020년04월01일 08:5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지은 기자 = "김수찬이라는 가수가 있다는 걸 널리 알리고 싶어요. 욕심이라면 제2의 김수찬이 나왔으면 좋겠어요."

TV조선 '미스터트롯' 결승 문턱에서 좌절한 끼와 김수찬은 아쉬움보단 홀가분하다며 웃었다. 데뷔 9년차, 남다른 끼와 실력으로 시선을 사로잡은 그는 레전드 미션에서 임영웅과 맞붙었지만 아쉽게 탈락했다. 무대마다 감성 돋는 곡부터 화려한 퍼포먼스로 사랑 받은 그는 레전드전에서 일부러 최강자를 지명하는 배짱을 보여줬다.

[서울=뉴스핌] 윤창빈 기자 = 가수 김수찬이 30일 오전 서울 강남구의 한 카페에서 진행된 뉴스핌과의 인터뷰에 앞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2020.03.30 pangbin@newspim.com

"지난 무대에 있어서는 아쉬움이 있어요. 근데 무엇보다 '미스터트롯'이 경연이라는 프로그램이라서 확실히 홀가분한 느낌이 큰 것 같아요. '드디어 끝났다!'라는 기분이죠. 하하."

데뷔 9년차. 이미 활발한 활동을 하고 있음에도 김수찬은 트로트 경연 프로그램에 출연했다. 트로트의 부흥기를 열겠다는 당찬 포부가 아닌, 자신의 이름 석자를 알리겠다는 의미가 더욱 컸다.

"노래하는 게 너무 좋아 가수가 됐는데, 올라설 무대가 적어질까 걱정됐어요. 김수찬이라는 가수가 있다는 걸 다시 각인시키고 싶었고요. 제가 '트로트 부흥기를 열겠다' '선구자로 나서서 길을 개척하겠다'는 마음은 없어요. 이미 선배들이 잘 다져주신 길을 열심히 따라가는 입장이죠. 동화 '헨젤과 그레텔'처럼 선배들이 잘 따라오라고 뿌려주신 빵조각들을 열심히 따라 다니며 먹으려고 해요(웃음)."

[서울=뉴스핌] 윤창빈 기자 = 가수 김수찬이 30일 오전 서울 강남구의 한 카페에서 진행된 뉴스핌과의 인터뷰에 앞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2020.03.30 pangbin@newspim.com

'미스터트롯'에서 김수찬은 퍼포먼스가 섞인 트로트를 주로 선보였다. 마술이 가미된 무대는 물론, 에이스전에서는 싸이의 '나팔바지'를 부르며 격한 안무에도 흔들림 없는 라이브로 극찬을 받았다.

"사실 '나팔바지'할 때 부담스러웠어요. 에이스전 미션이었잖아요. 무대를 꽉 채우기도 바쁜데 가사도 많고, 노래도 벅찬데 춤까지 춰야 했으니까요. 라이브로 하면서 흥까지 돋아야 하니까 걱정이 앞섰죠. 연습을 정말 많이 했어요. 결과적으로는 너무 좋았죠(웃음). 부담을 이겨내고 잘 마무리했다는 게 다행이에요. 그리고 프로그램에서 저한테는 전환점이 된 무대에요. 이전에 부진했던 점수를 만회한 무대였거든요."

'미스터트롯'은 방송은 2개월, 촬영은 무려 5개월간 이어졌다. 오랜 기간 '미스터트롯'에 집중한 만큼 셀 수도 없는 무대를 선보였다. 돌이켜봤을 때 아쉬운 무대도 있을 법한데, 김수찬은 "그런 무대는 없었다"고 웃었다.

"무대마다 엄청나게 노력했어요. 최선을 다하고 다양한 무대를 보여드리는 게 목표였거든요. 매 경연 준비할 때마다 열심히 하고 아이디어도 냈죠. 아쉬운 무대도 없는 것처럼 100% 만족하는 무대도 없어요. 이건 모든 가수들이 마찬가지 같아요. 제가 완벽주의자인데, '미스터트롯' 하면서 만족하는 법도 배웠어요."

[서울=뉴스핌] 윤창빈 기자 = 가수 김수찬이 30일 오전 서울 강남구의 한 카페에서 진행된 뉴스핌과의 인터뷰에 앞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2020.03.30 pangbin@newspim.com

프로그램이 끝낸 김수찬은 요즘 바쁘다. '미스터트롯 콘서트'는 물론 개인 앨범 준비를 하고 있다. 구체적이진 않았지만, 새 앨범의 콘셉트는 '흥'이라고 귀띔했다.

"작곡가 분들이 감사하게도 곡을 많이 보내주셨어요. 그래서 객관성을 잃고 있어요. 하하. 너무 행복한 거죠. 제가 '미스터트롯'에서도 어필했던 부분이 흥이니까, 그 부분을 부각하려고 해요. 흥을 어떻게 하면 3분 안에 선보일 수 있을까 고민이죠. 콘서트의 경우, '미스터트롯' 방송 11회분을 함축시켜 보실 수 있을 거예요. 오신 분들이 '김수찬 흥 많다' '즐길 수 있는 무대를 만들 줄 아는 가수'라는 걸 느끼시게 해야죠."

아직 뚜렷한 히트곡이 없지만 김수찬은 전혀 조급하지 않다. 다만 욕심은 누구보다 많다. 히트곡이 나오기 전까지 역주행시키고 싶은 곡을 두 곡 꼽았다.

"언젠가 뜨지 않을까요(웃음). 무대에 설 수 있는 기회가 있다는 것만 해도 감사해요. 히트곡은 모든 접점이 맞아 떨어졌을 때 나오는 거라 생각해요. 제 마음의 준비가 아직 안 됐을 수도 있죠. 지금 이 순간 히트곡이 나왔으면 해요. 우리한테는 지금 이 순간만 있잖아요. 앨범이 나오기 전 역주행 시키고 싶은 곡은 '사랑의 해결사', 그리고 '소개팅 눈물팅'이에요. 요즘 세대에도 분명히 먹히는 노래라고 자부해요. 정말 앞으로 김수찬의 다양한 모습 보여드리고 싶어요. 시간이, 돈이 아깝지 않은 무대로 보답해 드릴게요."

alice09@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