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 > 경제일반

[종합] '코로나19 쇼크' 생산·소비·투자 4개월만에 트리플 감소

생산 3.5%·소비 6%·설비투자 4.8% 감소
통계청 "코로나19 영향, 3~4월에 더 반영"

  • 기사입력 : 2020년03월31일 08:05
  • 최종수정 : 2020년03월31일 08:1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세종=뉴스핌] 최온정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의 영향으로 지난달 생산과 소비, 투자가 모두 줄었다. 생산·소비·투자가 모두 줄어든 것은 작년 10월 이후 4개월만이다. 

통계청이 31일 발표한 '2020년 2월 산업활동동향'에 따르면 올 2월 산업생산은 전월보다 3.5% 줄었다. 생산은 지난해 10월(0.1%)부터 올 1월까지 4개월 연속 증가했으나 2월에는 구제역이 극심했던 지난 2011년 2월 이후 9년만에 최대폭으로 감소했다.

2020년 2월 산업활동동향 [자료=통계청] 2020.03.31 onjunge02@newspim.com

제조업 등 광공업생산은 전월보다 3.8% 감소했고 서비스업생산은 3.5% 줄면서 전체 생산도 줄었다. 안형준 통계청 경제통계심의관은 "코로나19 영향으로 산업동향이 전반적으로 부진했다"며 "감염예방을 위한 소비패턴 변화 때문에 서비스생산이 특히 줄었다"고 말했다.

소비도 코로나19의 직격탄을 맞았다. 2월 소매판매는 전월보다 6%% 감소하면서 지난 1월(-3.1%)에 이어 2개월 연속 줄었다. 소비는 작년 10월(0.7%)부터 12월(0.6%)까지 증가하다가 지난 1월부터 감소세로 돌아섰다.

지난달 19일을 기점으로 국내 코로나19 확진자가 크게 늘어나면서 소비가 위축된 것으로 분석됐다. 또 이에 따른 한국인 입국금지와 외국인 관광객 감소로 면세점 판매가 줄어든 것도 소비 감소에 영향을 미쳤다.

2월 설비투자는 전월에 비해 4.8% 감소했으며 건설기성은 같은 기간 3.4% 줄었다.

현재 경기상태를 나타내는 동행지수 순환변동치는 전월보다 0.7포인트(p) 하락했으며 미래 경기를 예측할 수 있는 선행지수 순환변동치는 전월과 같은 수준으로 나타났다.

안 심의관은 "선행 순환변동치는 보합이지만 구성지표들이 코로나19 영향을 반영하지 못한다고 본다"며 "2월 산업동향은 우리나라 내부의 감염예방을 위한 소비패턴 변화가 반영됐지만 3월에는 팬데믹(대유행)이 선언됐고 전세계적으로 바이러스가 확산되면서 내부·외부 영향이 모두 반영될 것"이라고 말했다.

onjunge0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