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화학

포스코케미칼, 인조흑연계 음극재 공장 건설...2177억 투자

2023년 완공 목표..전기차 배터리 핵심소재 생산

  • 기사입력 : 2020년03월30일 19:20
  • 최종수정 : 2020년03월30일 19:2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윤애 기자 =포스코케미칼이 전기차 배터리 핵심소재 생산을 위해 나선다.

포스코케미칼은 30일 이사회를 열고 인조흑연계 음극재 생산공장 신설을 위해 2177억원 투자를 의결했다.

신설되는 음극재 공장은 연산 1만6000톤 규모로 경북 포항시 블루밸리 국가산업단지 내 7만8535㎡ 부지에 조성된다. 음극재 1만6000톤은 50kWh 기준 전기차 약 36만대에 공급할 수 있는 양이다. 생산 설비는 올해 착공해 2023년 완공을 목표로 한다.

[자료=포스코케미칼]

음극재는 양극재, 분리막, 전해액 등과 함께 4대 배터리 소재다. 리튬이온을 저장했다가 배터리 사용시 방출해 전기를 발생하는 역할을 한다. 원료에 따라 천연흑연, 인조흑연, 비정질카본 등으로 나뉜다.

포스코케미칼은 2023년 연산 기준으로 천연흑연계 음극재 10만5000톤, 인조흑연계 1만6000톤, 양극재 9만톤까지 증설 투자를 지속적으로 확대해 글로벌 시장 점유율을 높여 나간다는 계획이다.

포스코케미칼 관계자는 "전기차용 2차전지 시장은 올해 194GWh에서 2030년 3066Gwh로 10년간 15배 이상 성장할 것으로 예측된다"며 "전기차 배터리용 인조흑연계 음극재도 수요가 급증할 것으로 전망되는 만큼 지금 생산 능력을 확충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yunyu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