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 > 문화일반

코로나 확진 시무라 켄 사망에…日 드라마 제작 논란 가열

  • 기사입력 : 2020년03월30일 17:26
  • 최종수정 : 2020년04월07일 14:1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세혁 기자 = 인기 코미디언 시무라 켄(70)이 코로나19 감염증으로 세상을 떠나면서 일본 방송시스템에 비상이 걸렸다. 감염 확산을 막기 위해 방송제작을 멈춰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은 가운데, 실제 제작중단은 현실성이 없다는 반론도 만만찮다. 

요미우리 등 현지 언론들은 30일 기사를 통해 코미디언 겸 배우 시무라 켄이 도쿄 도내 병원에서 코로나19 합병증으로 사망했다고 전했다. 확진 판정을 받은 지 1주일 만이다.

시대를 풍미한 시무라 켄의 죽음에 일본 연예계가 비탄에 빠진 가운데, 감염증 확산을 막기 위해 영화와 드라마, 예능프로그램 제작을 모두 중단해야 한다는 주장이 한층 힘을 받는다.

[서울=뉴스핌] 김세혁 기자 = 생전의 시무라 켄 [사진=FNN] 2020.03.30 starzooboo@newspim.com

실제로 시무라 켄의 확진 소식이 전해졌던 지난 23일, 일본 방송가에서는 배우와 스태프가 한 데 모이는 제작시스템을 멈춰야 한다는 이야기가 나왔다. 특히 매니저와 헤어디자이너, 코디네이터, 메이크업아티스트 등은 배우와 밀착해 일하기에 누구든 확진자가 나오면 집단발병이 불가피하다는 지적이 이어졌다.

영화 '키네마의 신' 제작진과 스태프, 배우들은 주연 시무라 켄의 코로나 확진 직후 모두 2주간 자가격리에 들어갔다. 스다 마사키와 나가노 메이 등 주연배우들도 예외는 없었다. 이들은 한목소리로 "언제든 다른 작품에서도 확진자가 나올 수 있다"고 위험신호를 보냈다.

다만 현재 일본의 상황을 볼 때 제작현장이 올스톱될 일은 없다는 게 중론이다. 당장 도쿄올림픽이 미뤄져 경기 위축이 불가피한 상황에 안방극장까지 멈추면 문화스포츠계가 휘청댈 수 있다는 주장도 나온다.

[서울=뉴스핌] 김세혁 기자 = 올봄 최대 기대작인 TBS '한자와 나오키' 시즌2 [사진=TBS 공식홈페이지] 2020.03.30 starzooboo@newspim.com

실제 TBS가 7년 만에 선을 보이는 '한자와 나오키' 시즌2를 필두로 4월에만 '슈츠2'(후지TV), '행렬의 여신~라면 서유기'(TV도쿄), '용의 길 두 얼굴의 복수자'(후지TV), '나의 가정부 나기사 씨'(TBS), '파견의 품격'(니혼TV), '오늘의 네코무라씨'(TV도쿄), '나선의 미궁'(TV도쿄), '연하남친'(TV아사히) 등이 일제히 포문을 연다.

시즌제가 이전부터 정착된 일본 드라마는 앞부분 몇 편을 사전제작하고 방송을 시작한다. 시청률 추이를 보면서 편성분량 등이 조정되는 식이다. 코로나19 확진으로 사회적 거리두기가 보편화, 안방 시청률이 올라가는 상황에서 드라마 제작이 멈춰지겠냐는 회의론도 나온다.

한편 시무라 켄은 독창적인 코믹연기로 시대를 풍미했다. 엑스재팬 요시키를 비롯해 각트, 마츠모토 히토시, 와다 아키코, 다르빗슈 유, 기타노 타케시 등 가수와 배우, 스포츠선수들이 애도를 표했다. 

starzooboo@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