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증권·금융 > 증권

삼성자산운용, 삼성 ETF TDF 시리즈 출시

생애주기에 따라 위험자산 투자 비중 전략적으로 조절

  • 기사입력 : 2020년03월30일 10:54
  • 최종수정 : 2020년03월30일 10:5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전선형 기자 = 삼성자산운용이 국내외 상장지수펀드(ETF)에 분산투자하는 생애주기 펀드(TDF)인 '삼성 ETF TDF'시리즈를 출시한다고 30일 밝혔다.

이번에 선보이는 펀드는 '삼성 ETF TDF2035'와 '삼성 ETF TDF2050'로, 투자자는 삼성증권을 통해 가입할 수 있다.

[서울=뉴스핌] 전선형 기자 = 삼성자산운용이 국내외 상장지수펀드(ETF)에 분산투자하는 생애주기 펀드(TDF)인 '삼성 ETF TDF'시리즈를 출시한다.[사진=삼성자산운용] 2020.03.30 intherain@newspim.com



TDF란 투자자의 은퇴시점을 타깃데이트로 정하고 사전에 정한 생애주기에 맞춰 자동 자산배분 프로그램(Glide Path)에 따라 포트폴리오를 조정하는 자산배분 펀드를 말한다. 

삼성 ETF TDF 시리즈는 은퇴 예상 시점에 따라 2030, 2035, 2040, 2045, 2050, 2055 로 구성된 6개의 펀드와'삼성 ETF TDF 펀드[채권혼합-재간접형]'까지, 총 7개 펀드 라인업으로 구성되어 있다. 채권혼합-재간접형은 라인업 중 가장 낮은 투자위험등급을 가진 펀드로 자산별 투자비중은 주식 약 37%, 채권 약 58%, 대체 약 5%다.

삼성 ETF TDF의 특징은 국내외 ETF를 편입한 글로벌 분산 포트폴리오를 통해 인덱스 기반 투자를 한다는 점이다. KODEX, iShares(아이쉐어), Vanguard(뱅가드) 등 국내외 대표 ETF를 활용해 선진국과 신흥국 주식, 글로벌 채권, 대체자산 등에 투자하며 안정적인 자산배분 성과를 추구한다. 총보수는 연 1% 내외 수준이다.

30일에 출시되는 '삼성 ETF TDF2035', '삼성 ETF TDF 2050'에 이어, 2030과 2040, 2045, 2055, 채권혼합 등은 4월 이후 순차적으로 선보일 예정이다.

삼성자산운용 관계자는 "기존 삼성 한국형 TDF 시리즈가 액티브하게 운용되는 반면, 이번에 나온 삼성 ETF TDF 시리즈는 인덱스 기반의 패시브 상품을 활용한다는 특징이 있다"며 "연금 투자자의 선택의 폭이 더욱 넓어졌다"고 말했다.

intherai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