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법원·검찰

검찰, '라임 사태' 이종필 도주 조력자 2명 구속영장

  • 기사입력 : 2020년03월27일 19:39
  • 최종수정 : 2020년03월28일 08:3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정화 기자 = 라임자산운용(라임)의 1조원대 펀드 환매 중단 사태를 수사 중인 검찰이 사건의 핵심 인물인 이종필 전 라임 부사장의 도피를 도운 혐의를 받는 2명을 체포해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서울남부지검 형사6(부장검사 조상원)은 이날 오후 6시쯤 도피행위를 도운 혐의를 받는 성모씨와 한모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했다고 27일 밝혔다.

여의도 증권가 [사진=이형석 기자 leehs@]

앞서 검찰은 지난해 11월 '라임 사태'의 핵심인물로 지목받는 이 전 부사장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당시 이 전 부사장은 코스닥 상장사 리드 경영진의 800억원대 횡령 혐의에 연루된 것으로 드러났지만, 이 전 부사장의 행방은 묘연한 상태다. 

이 전 부사장은 출국이 금지돼 있고, 출국한 기록도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clea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