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증권·금융 > 은행

한국은행 "레버리지 ETF, 주식형 상품 편중도 98%"

  • 기사입력 : 2020년03월29일 12:00
  • 최종수정 : 2020년03월30일 08:0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백지현 기자 = 레버리지 상장지수펀드(ETF)가 국내 주식시장 변동성을 높이는것으로 나타났다. 이에따라 다양한 금융상품을 개발해 레버리지 ETF 편중도를 완화하는 등 노력이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29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조사통계월보'에 따르면 코스피200 및 코스닥150을 추종하는 5개 레버리지 ETF 상품을 분석한 결과 ETF 시장 규모가 커질수록 동 지수 변동성이 높아졌다.

[자료=한국은행]

국내 레버리지 ETF는 지난 2017년 이후 높은 성장세를 보이면서 전체 ETF 시장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확대되고 있다. 작년말 현재 순자산 규모 약 4.8조원, 상장종목 수 37개 규모다.

유형별로는 주식형 상품이 97.5%로 비중이 매우 높다. 따라서 ETF의 거래가 활발하게 이루어지면서 시장에 영향을 미칠 개연성이 있다는 판단이다.

한국은행이 2013년 1월부터 2019년 12월까지 레버리지 ETF 5개 상품이 국내 주가지수 변동성에 미친 영향을 분석한 결과, 레버리지 ETF 시장에서의 충격이 기초자산인 코스피200 및 코스닥150 시장에 유의하게 전이되는 효과가 발견됐다.

시장 규모가 커질수록 주가지수 변동성이 높아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김수진 한은 금융시장국 채권시장팀 과장은 "레버리지 ETF시장에 자금이 유입되면서 자산 규모가 확대될 경우 시장에서의 기초자산 시장과의 재정거래 및 일일재조정 거래 등을 통해 주식시장에 미치는 효과가 확대될 수 있음을 보여준다"고 전했다.

김수진 과장은 "레버리지 ETF는 거래의 꾸준한 성장세가 예상되는 만큼 주식시장 등 기초자산 시장의 변동성에 미치는 영향에 대해 계속 예의주시할 필요가 있다"며 "다양한 금융상품을 개발하여 특정 시장에의 레버리지 ETF 편중도를 완화시키는 등 정책적 노력이 필요하다"고 전했다.

lovus23@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