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특파원

[극복! 코로나] 에어비앤비, 10만 의료인에게 무료숙박·보조금 제공

에어비앤비, 프랑스서 '세다' 개시

  • 기사입력 : 2020년03월27일 06:36
  • 최종수정 : 2020년03월27일 06:5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실리콘밸리=뉴스핌] 김나래 특파원= 에어비앤비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환자를 검사, 치료하는 의료진에게 무료 숙박 또는 보조금 주택을 제공하기로 했다.

26일(현지시간) 에어비앤비는 코로나19 확산으로 여행 산업이 점점 어려워지고 있지만 의료 서비스로 일하는 10 만 명의 사람들에게 무료 또는 보조금 주택을 제공 할 것이며 이들을 위한 구호를 제공할 것이라고 발표했다.

[실리콘밸리=뉴스핌] 김나래 특파원= 에어비앤비의 로고[사진=에어비앤비] 2020.03.26 ticktock0326@newspim.comㅍ

에어비엔비는 코로나19 사태가 이어지는 동안 의사·간호사 등 의료인이나 사회복지사에게 무료로 숙박을 제공하는 호스트(임대인)에게 예약 건마다 50유로(6만7천원 상당)씩을 에어비앤비 측이 지급하는 방식으로 플랫폼을 운영하기로 했다.

이미 프랑스에서는 관련 프로그램을 진행하고 있으며 약 6000명의 호스트가 공간을 확보했다. 유럽 최대 호텔그룹인 아코르는 프랑스 정부와 협력해 전국의 자사 소속 40개 호텔에 2000명이 묵을 수 있는 객실을 무상으로 제공하는 서비스인 '세다(CEDA)'를 개시한다고 밝혔다.

세다는 기본적으로 노숙자에게 제공되는 민관합동 사회복지 프로그램이지만, 현재 코로나19 사태에 대처하는 프랑스 의료진도 무료로 이용할 수 있도록 했다.

한편, 에어 비앤비는 금전적 지원을 제공하고자하는 사람들을 위해 마련된 펀드를 보유하고 있으며, 모든 수익금의 100%는 코로나19 구호 활동을하는 비영리 단체에 기부된다.

ticktock0326@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