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증권·금융 > 채권·외환

한국판 양적완화에 국고채 금리 급락...국채선물 140틱 급등

  • 기사입력 : 2020년03월26일 17:01
  • 최종수정 : 2020년03월26일 17:0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문형민 기자 = 한국은행이 금융기관에 무제한 유동성 공급을 선언하자 국고채 금리가 큰 폭으로 내렸다. 장기채 금리 하락 폭이 더 컸고, 10년 국채선물 가격은 140틱이나 급등했다.

26일 금융투자협회에 따르면 3년 만기 국고채 금리는 전일대비 6.4bp(1bp=0.01%포인트) 내린 1.067%에 거래를 마쳤다. 14bp 급등했던 지난 18일 이후 6거래일만에 최저치다.

5년과 10년 만기 국고채 금리 역시 각각 12.3bp, 14.5bp 하락한 1.285%, 1.502%를 기록했다. 한때 58bp 이상으로 벌어졌던 3년물과 10년물 금리 차(스프레드)가 43.4bp로 좁혀졌다.

20년과 30년 만기 국고채 금리도 각각 15.0bp, 13.3bp 내린 1.599%, 1.589%에 마감했다.

[자료=금융투자협회] 2020.03.26 hyung13@newspim.com

한은은 이날 금융통화위원회를 열고 다음달부터 6월까지 매주 정례 환매조건부채권(RP) 매입 제도를 도입한다고 밝혔다. RP 매입은 한도 제약 없이 원하는 금액 모두를 배정하는 방식으로 진행되며, 입찰금리는 기준금리(0.75%)에 0.1%p를 더한 0.85%를 상한으로 한다. 1998년 외환위기나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시절에도 쓰지 않았던 무제한 유동성 공급, 사실상 양적완화 정책인 셈이다.

이 정책이 발표된 직후 국고채 금리는 하락 폭을 확대하고, 국채선물 가격은 원빅(100틱)이상 치솟았다. 이날 3년 국채선물은 21틱 상승한 111.33에 마감했으나 10년 국채선물은 140틱 오른 132.03으로 거래를 마쳤다.

윤여삼 메리츠종금증권 애널리스트는 "이번 정책시행으로 CP 및 단기자금시장 여건이 큰 폭으로 개선되고 국채시장도 안정되는 데 도움을 줬다"며 "향후 추경에 따른 국채물량 증가와 정책자금 지원과정에서 발생할 수 있는 구축효과 관련 정책대응이 좀 더 필요할 것"이라고 밝혔다.

다른 증권사 관계자는 "정부의 과감한 정책으로 채권시장의 안정화 가능성이 높아졌다"며 "한은이 단기물 금리를 관리하면서 국고채 10년물 금리도 1.40%대로 안착될 수 있겠다"고 전했다. 

한편, CP(91일물) 금리는 이날도 17bp 오른 2.04%에 마감했다. 회사채 금리 또한 AA-등급 1bp 오른 2.035%, BBB-등급 0.3bp 오른 8.235%를 각각 기록했다. 

hyung13@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