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글로벌정치

[극복! 코로나] 트럼프, 수입업체 관세 납부 일부 유예키로

CBP "코로나19 심각성에 따른 조치...건벌로 유예"

  • 기사입력 : 2020년03월26일 16:46
  • 최종수정 : 2020년03월26일 16:4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홍규 기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가 자국 수입업체의 관세 납부 시한을 일부 연장할 방침이라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25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미국 세관국경보호국(CBP)은 최근 수일에 걸쳐 기업들에 관세 납부를 일부 유예할 것이라는 통지문을 보냈다. CBP는 통지문에서 "코로나19(COVID-19)의 심각성에 따라 건별로 관세, 세금, 수수료 등에 대한 납부 시한을 수 일간 연장하는 것을 승인하겠다"고 밝혔다.

이 같은 방침은 미국 내 산업 단체를 비롯 유통기업·철강 생산업체 등 수입에 의존하는 기업들의 요구에 따른 것이다. 이들은 행정부에 관세 납부를 아예 취소하거나, 한시적으로라도 유예해달라는 요청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트럼프 대통령은 이 같은 요청을 거부했고, 백악관 관계자들도 관련 보도에 대해 '관세 납부 유예'는 논의되지 않고 있다며 선을 그었다. 앞서 블룸버그통신은 관세 납부 시한이 90일 연장될 수 있다고 전한 바 있다.

공화당 상원의원들은 이날 트럼프 대통령에게 서한을 보내 기존 관세에 대한 새로운 예외 조치와 신규 관세 도입 금지를 요청했다고 WSJ은 전했다. 척 그래슬리 공화당 금융위원장이 이끄는 공화당 상원의원들은 서한에 "당분간 신규 관세 혹은 관세 인상에 대한 전면적인 중단을 검토할 것을 촉구한다"고 썼다.

베트남 하이퐁 항구의 컨테이너들 [사진= 로이터 뉴스핌]

bernard020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