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회·정당

이낙연, 종로 공약 발표..."송현동 역사문화 랜드마크 조성·신분당선 연장 추진"

"경제·교육·역사문화·삶의 질·교통·청년"

  • 기사입력 : 2020년03월26일 16:51
  • 최종수정 : 2020년03월26일 16:5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현우 기자 = 서울 종로에 출마한 이낙연 전 국무총리가 총선 공약 '6대 종로도약 비전'을 발표했다. 경제·교육·역사문화·삶의 질·교통·청년 공약으로 구성된 종합계획이다.

이낙연 후보 캠프는 26일 보도자료를 내고 ▲경제가 살아나는 종로 ▲교육이 새로워지는 종로 ▲역사와 문화가 숨 쉬는 종로 ▲삶의 질이 좋아지는 종로 ▲교통이 원활한 종로 ▲청년이 돌아오는 종로 등 6가지 테마로 공약을 묶어냈다.

경제 공약은 첨단복합창업단지·관광스마트시티·주얼리, 봉제, 공연 등 지역 특화산업 활성화·지역사랑상품권 발행 2배 확대 등이다. 더불어 코로나19로 피해를 입은 중소기업과 예술인 등에 대한 초저금리 대출 지원 방안도 포함됐다.

[서울=뉴스핌] 백인혁 기자 = 제21대 국회의원선거 후보자 등록 첫 날인 26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선거관리위원회에서 이낙연 후보가 등록을 마친 뒤 소감을 말하고 있다. 2020.03.26 dlsgur9757@newspim.com

또 삼청동길 주변 송현동에 소나무 숲을 복원하고 국립민속박물관을 이전하는 등 종로에 역사문화 랜드마크를 조성하는 방안과 창신동 채석장 명소화 사업 추진 등 낙후지역의 대안을 제시하는 내용도 포함돼 있다.

교육 공약으로는 종로에 있는 대학·기업·고궁·박물관과 초중고를 연결시키는 방안이 포함됐다. 이어 한국폴리텍대학 서울융합기술원 유치·방송통신대 기반 생애주기별 맞춤형 평생교육 특구·초등학교 통학로 등 학교 주변환경 개선·대신중고 존치·종로구 첫 청소년센터 건립 등이 담겼다. 

역사문화공약으로는 송현동 대한항공 부지를 공공매입해 소나무 숲을 복원하고 국립민속박물관을 조성하겠다고 제시했다. 또 북촌과 경복궁 일대에 역사문화도시 재생을 추진하고 자문밖 창의예술마을 활성화, 낙산공원을 공연·미술 문화공원으로 조성, 낙원상가 일대 젊음의 마당 조성 등이 들어갔다.

삶의 질 공약으로는 창신동 채석장에 지역문화센터, 공원, 야외음악당을 조성하는 방안에 더해 광화문광장 일대 경찰버스 친환경 차량으로 추가 배치·생활SOC 확충·소음안전지대 지정·서부지역 노인복지관 건립·자연경관지구 층수 규제 완화 등을 제시했다.

교통 공약에는 신분당선 연장·강북횡단선 경전철 조기 착공·광화문 광장 재조성 등이, 청년 공약으로는 맞춤형 행복주택 역세권 건립·창신동 남측 복합도시화·24시간 보육시설 운영 확대 방안이 담겼다.

앞서 이낙연 후보는 지난달 3일 예비후보 등록을 마친 뒤 현장 방문과 간담회를 이어왔다.

이 후보는 "향후에도 현장에서 듣는 생생한 목소리를 정책으로 연결시킬 수 있도록 주민들의 말씀을 하나도 놓치지 않겠다"고 밝혔다.

withu@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