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국 > 충북

청주·증평서 확진자 잇따라 발생… 충북 첫 해외 입국 사례

  • 기사입력 : 2020년03월26일 09:30
  • 최종수정 : 2020년03월26일 09:3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청주·증평=뉴스핌] 이주현 기자 = 충북 청주와 증평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잇따라 발생했다. 도내에서 발생한 해외 입국자 코로나19 확진자 첫 사례다.

26일 충북도 등에 따르면 증평군 증평읍에 거주하는 A(60·여) 씨는 전날 발열과 인후통, 기침 등 이상 증상을 보여 증평보건소 선별진료소를 방문해 검체를 채취했다. A 씨는 이날 밤 양성 판정을 받았다.

선별진료소 모습 [사진=뉴스핌DB]

A 씨는 지난 24일 미국 뉴욕에서 입국했을 때는 별다른 증상은 없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증평에서는 두 번째, 충북에서는 39번째 확진자다.

청주시 흥덕구에 사는 B(21) 씨도 전날 흥덕보건소에서 검체를 채취한 결과, 이날 새벽 양성 판정을 받았다. B 씨는 청주의료원에 입원해 치료를 받고 있다.

B 씨는 지난 10일부터 20일까지 프랑스와 영국을 다녀온 뒤 21일 낮에 인천공항을 통해 입국했다. 23일에는 콧물과 미각 저하 등 이상 증상을 보였다.

B 씨는 입국 당시 비행기에서 확진자의 접촉자로 분류돼 자가격리 상태에서 검사를 받았다.

B 씨는 입국 이후 가족 외 접촉한 사람은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 청주에서 10번째, 충북에서는 40번째 확진자다.

보건당국은 이들의 정확한 동선과 접촉자 등을 파악하고 있다.

이로써 도내 코로나19 확진자는 모두 40명으로 늘었다.

지역별로는 ▲괴산 11명 ▲충주 10명 ▲청주 10명 ▲음성 5명 ▲증평 2명 ▲단양 1명 ▲진천 1명 순이다.

cosmosjh88@naver.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