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특파원

폼페이오 "모든 국가, 대북 외교·경제 압박 전념해야"..국제공조 단속하며 '기선제압'

  • 기사입력 : 2020년03월26일 02:48
  • 최종수정 : 2020년03월26일 04:2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욕=뉴스핌]김근철 특파원=미국 정부가 25일(현지시간) 북한의 핵과 미사일 개발에 대한 압박 기조를 재차 확인했다. 최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에게 코로나19(COVID-19) 사태와 관련한 지원과 협력 의지를 담은 친서를 보낸 것과는 별개로 자칫 흔들리 수 있는 북핵 이슈에 대한 국제 사회 공조를 다잡고 나선 것으로 읽힌다.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은 이날 주요7개국(G7) 외교장관들과의 화상 회의를 마친 뒤 기자회견을 가졌다. 이날 회상 회의는 코로나19 대책을 위해 열렸고,G7은 외교장관들은 코로나19 대처에 적극 협력하기로 다시 뜻을 모았다. 

하지만 이것으로 그치지 않고 G7 외무장관들은 최근 북한의 탄도미사일 추정 발사체 시험은 용납할 수 없으며, 계속해서 북한의 완전하고 검증 가능한 비핵화를 이루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는 데 의견 일치를 보았다는 전언도 함께 나왔다. 

폼페이오 장관은 이와 관련, "G7과 모든 국가는 북한이 협상에 복귀하도록 요구한 데 있어 단합된 상태로 있어야 한다"며 "북한의 불법적 핵·탄도 미사일 개발에 대응해 외교적, 경제적 압력을 행사하는 데 전념해야 한다"고 밝혔다. 그는 국제 사회가 북한의 비핵화 협상 복귀를 요구해야 한다고도 강조했다. 

폼페이오 장관의 발언은 전날 미첼 바첼레트 유엔 인권최고대표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산에 대응하기 위해 대북 제재를 완화할 것을 촉구한 이후 나온 것이다. 안토니우 구테흐스 유엔 사무총장도 주요 20개국(G20) 정상들에게 보낸 서한에서 북한을 지목하지는 않았지만, 제재 대상국들에 대해 제재를 면제해줄 것을 권고한 바 있다.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 [사진= 로이터 뉴스핌]

최근 워싱턴 외교가에선 트럼프 대통령의 '코로나19 친서'를 계기로 북미 대화 재개가 모색될 수 있다는 관측도 나왔다. 하지만 폼페이오 장관은 이날 북미 대화 재개를 모색하더라도 북한의 핵과 미사일에 대한 기존 입장이 달라지지는 않는다고 분명히 선을 그었다. 이와 함께 국제사회 대북 압박 기조가 코로나19 사태를 계기로 느슨해지는 것도 용납하지 않겠다는 의지도 분명히 한 셈이다.

kckim100@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