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사건·사고

檢, '라임 사태' 의혹 신한금투 전 임원 긴급체포

펀드 부실 인지하고도 판매한 의혹

  • 기사입력 : 2020년03월25일 21:07
  • 최종수정 : 2020년03월26일 08:4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임성봉 기자 = 검찰이 라임자산운용 펀드 환매중단 사태에 연루된 신한금융투자 전 임원을 긴급체포한 것으로 전해졌다.

25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남부지검 형사6부(조상원 부장검사)는 이날 신한금투 PBS본부장 A씨를 이날 긴급체포한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이 '라임 사태'와 관련해 주요 피의자의 신병을 강제로 확보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서울남부지검 / 뉴스핌DB

신한금투는 라임운용과 총수익스와프(TRS) 계약을 맺고 무역금융펀드를 판매하면서 펀드 부실을 사전에 인지했음에도 지속적으로 판매한 의혹을 받고 있다. A씨는 이 과정을 주도한 인물로 지목받고 있지만 현재는 이 회사를 관둔 것으로 알려졌다.

신한금투 측은 "운용사인 라임자산운용의 지시에 따랐을 뿐 라임과 함께 무역금융펀드 관련 부실을 은폐했다는 지적은 사실과 다르다"며 반박했지만 검찰의 압수수색까지 받는 등 강도 높은 수사를 받는 중이다.

최근에는 김병철 신한금투 사장이 이에 대해 고객들에게 사과의 뜻을 표하며 대표이사직에서 사임하기도 했다.

한편 검찰은 이날 라임 사태와 관련한 '형사사건공개심의위원회'를 열고 이 수사 내용의 공개 범위에 대해 논의했다. 결과는 이르면 오는 26일 발표될 예정이다.

 

imbong@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