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유통

이마트, 마곡 땅 처분해 8500억 확보..."재무 건전성·투자재원 목적"

5700억 매각 차익 추정

  • 기사입력 : 2020년03월25일 16:48
  • 최종수정 : 2020년03월25일 16:4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남라다 기자 = 이마트는 25일 스타필드 예정지였던 서울 강서구 마곡지구 업무용지 CP4구역을 8158억원에 처분했다고 공시했다.

거래 상대는 마곡씨피포피에프브이 주식회사다. 해당 부지는 이마트가 2013년 서울주택도시공사(SH)로부터 2400억원에 매입한 바 있다. 서울 지하철 5호선 마곡역에 인접해 있어 교통이 편리하다는 이점을 갖고 있으며, 대지면적은 3만9050㎡이다.

이마트 BI

하지만 소비 패턴이 오프라인에서 온라인으로 변화하고 실적 부진에 시달리면서 땅을 매각해 투자 재원을 확보하는 쪽으로 방향을 틀었다.

이마트는 이번 매각으로 5700억원 이상 매각 차익을 거둔 것으로 추정된다. 이마트 관계자는 "재무 건전성과 투자재원 확보를 목적으로 처분했다"고 설명했다.

 

 

nrd8120@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