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국 > 지자체

정선군, 전 군민에 긴급지원금 20만원 5월 지급…근거 조례 제정

  • 기사입력 : 2020년03월25일 16:50
  • 최종수정 : 2020년03월25일 16:5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정선=뉴스핌] 이형섭 기자 = 강원 정선군은 코로나19로 인한 경기침체 극복을 위한 비상경제 대책으로 전 군민에게 긴급지원금(재난기본소득) 20만원을 지급한다.

25일 최승준 정선군수는 군청 소회의실에서 긴급 지자 회견을 열고 "코로나19 확산이 장기화됨에 따라 강원랜드 휴장, 5일장 휴장, 행사·축제 취소 등으로 소비가 위축되고 군민의 생활이 위협을 받고 있어 군민들의 생활안정과 사회적 기본권 보장, 지역경제 파급효과 최소화를 위해 전 군민 긴급지원금(재난기본소득)을 지원한다"고 밝혔다.

이어 "군산하 관리 공공 임대료 인하, 재난극복 추경예산 330억 증액 편성 신속집행, 군발주 시설공사 및 용역 납품대가 지불시 총액대비 3%∼5%정도 지역상품 구매 권장 등을 추진한다"고 말했다.

유재철 정선군의장도 기자회견을 통해 "코로나19를 극복하고자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한 예산편성을 주요 내용으로 하는 2020년도 제1회 추가경정예산 신속처리는 물론 군민 지원방안 마련을 위한 재난기본소득 지원 조례안 제정을 위해 정선군과 긴밀한 협업 추진 등을 위하여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최승준 정선군수가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긴급 기자회견을 갖고 있다. [사진=정선군청]2020.03.25 onemoregive@newspim.com

최승준 군수의 발표에 따라 정선군은 전 군민을 대상으로 군민 1인당 20만원씩 긴급지원금을 지급할 계획이며 지원금 지급은 강원도에서 처음이다.

긴급지원금에 필요한 재원은 74억여원이며 재원 확보는 재난관리기금, 순세계잉여금, 세출구조조정 절감액 등으로 마련할 계획이다.

또 군은 전 군민들에게 긴급지원금을 지급할 수 있는 근거마련을 위해 조례 제정 등 모든 행정 절차를 빠른 시일내에 마무리 하고 5월 중으로 전 군민에게 긴급지원금 지급을 완료할 예정이다.

지급 방식은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지역에서 현금 대신 한시적(3개월)으로 사용할 수 있는 지역화폐(정선아리랑상품권, 강원상품권)로 지급할 계획이며 중앙정부나 강원도로부터 코로나19와 관련해 별도로 지원을 받는 군민은 지급 대상에서 제외한다.

아울러 최승준 정선군수를 비롯한 유재철 군의장, 군의원, 5급이상 간부 공무원들은 지원금을 반납하기로 결정했다.

이외에도 군은 지역경기 위축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군민들을 위해 공공임대주택 5개소 610세대, 임대공장 13개소, 임대점포 43개소 등의 군산하 관리 공공 임대료를 인하한다.

정선군은 침체된 지역경기 활성화를 위해 제1회 추가경정예산을 당초예산 대비 330억원을 증액 편성해 신속 집행할 방침이다.

onemoregive@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