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일본

도쿄올림픽, 이미 팔린 티켓은 어쩌나?...마라톤은 예정대로 삿포로에서?

  • 기사입력 : 2020년03월25일 15:55
  • 최종수정 : 2020년03월25일 16:0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오영상 전문기자 = 오는 7월 예정됐던 도쿄올림픽이 내년으로 전격 연기되면서 '이미 팔린 티켓은 어떻게 되는 것인지?' '마라톤은 예정대로 삿포로에서 열리는지?' 등 궁금증이 쇄도하고 있다.

올림픽 연기가 결정된 24일 밤 도쿄올림픽 조직위원회는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이와 같은 질문에 대해 답했다. 이하는 조직위 기자회견의 요지다.

[도쿄 로이터=뉴스핌] 오영상 전문기자 = 도쿄올림픽 연기 결정 후 기자회견에 나선 도쿄올림픽 조직위원회. 2020.03.25 goldendog@newspim.com

Q. 이미 팔린 티켓은 어떻게 되나?
매우 중요한 지적이다. 하지만 올림픽 연기는 급하게 결정됐다. 티켓 구매자의 권리를 어떻게 할지 지금부터 충분히 검토해야 한다. 가능하면 이미 구입한 티켓의 권리를 충분히 배려할 것이다. 경기 날짜가 달라질 수 있기 때문에, 이미 티켓을 구입하고도 경기장에 오지 못할 수도 있다. 결코 피해를 보는 일이 없도록 대응해 나가겠다.

Q. 성화 봉송은 어떻게 되나?
오늘 연기가 결정됐기 때문에 성화 봉송도 하지 않는다. 당분간 성황 봉송 계획은 백지다. 새롭게 올림픽 개최 기일이 결정되면 그때에 맞춰 성화 봉송도 재개할 것이다.

Q. 성화는 계속 후쿠시마현에서 보관하나?
후쿠시마(福島)현에 보관하는 것은 아베 신조(安倍晉三) 총리의 제안이었다. 후쿠시마 지사도 대단히 기뻐했다. 당분간은 후쿠시마현에서 보관하지만, 계속 보관할지는 아직 결정된 것이 없다.

Q. 성화 봉송을 자동차로 한다는 보도도 있었다. 이것도 연기하나?
물론이다. 성화 봉송 자체를 하지 않기 때문이다. 내년 올림픽 개최일이 결정되면 다시 121일에 걸쳐 성화 봉송이 이루어질 것이다. 성화 봉송 코스와 주자는 기본적으로 현재의 형태를 존중할 것이다. 그때는 코로나19 문제도 해결돼 연도의 많은 사람들의 응원을 받으며 달릴 수 있기를 기도하고 있다.

[도쿄 로이터=뉴스핌] 오영상 전문기자 = 모리 요시로(森喜朗) 도쿄올림픽 조직위원장이 24일 기자회견 도중 코를 닦고 있다. 2020.03.25 goldendog@newspim.com

Q. 무더위 대책으로 마라톤을 삿포로에서 열기로 했다. 변경은 없나?
큰 틀은 기본적으로 변하지 않을 것이며, 바꾸어서는 안 된다고 생각한다.

Q. 연기로 여름이 아닌 때 개최되면 다시 도쿄로 바뀌는 것 아닌가?
그럴 일은 없다고 생각한다.

Q. 무더위 대책으로 새 일정을 결정하는데 있어 한여름을 피할 생각은 있나?
지금부터 일정을 결정해야 하기 때문에 한여름보다 빨라질 수도 있다. 결과적으로 한여름을 피한다면 그보다 행복한 일은 없을 것이다.

Q. 성화는 다시 제작하나?
'도쿄2020' 명칭을 그대로 사용하는 것으로 했기 때문에 다시 제작할 필요는 없다고 생각하고 있다.

Q. 내년 이 시기에는 코로나19가 종식될 것으로 보나. 계속 이어질 것으로는 생각하지 않나?
1년 정도 연기는 상식적인 선이라고 생각한다. 코로나19가 언제 종식될지는 누구도 확실하게 말할 수 없다. 그러나 3~4개월 내 종식되기는 어렵다는 것이 기본적인 판단일 것이다. 올림픽 전에는 약 4개월간 성화 봉송을 해야 한다. 따라서 연내 개최는 어렵다는 생각이 우선 있었다.
2022년까지 기다려야 한다고 하면 거기에 대해서도 분명하게 말할 수 있는 사람은 없을 것이다. 시간이 오래 걸리면 참가 선수의 자격 등 여러 문제가 발생할 수 있다. 물론 1년 연기해도 문제는 있지만 여러 관점에서 합리적인 기간이라고 본다.
내년 여름에는 코로나19가 종식돼 있을 것이라고는 확언할 수 없지만, 인류의 지혜로 이겨낼 것으로 생각한다. 

2020도쿄올림픽 엠블렘 뒤로 돌아서는 아베 총리와 IOC 바흐 위원장. [사진= 로이터 뉴스핌]

goldendog@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