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회·정당

與, 심기준·정은혜·제윤경 제명…더불어시민당 파견

박찬대 원내대변인 "의총 참석자 전원 찬성해 의결…불가피한 결단"
제윤경 "민망하지만 정치 현실의 벽 높아" 정은혜 "시민당 승리 견인"

  • 기사입력 : 2020년03월25일 16:20
  • 최종수정 : 2020년03월25일 16:2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조재완 기자 = 더불어민주당이 25일 비례연합정당 더불어시민당에 파견할 비례대표 심기준·제윤경·정은혜 의원 3명을 제명했다. 

박찬대 원내대변인은 이날 오후 열린 민주당 의원총회 직후 브리핑에서 "전당원 투표를 통해 결정한 연합정당 창당에 힘을 실어주기 위해 비례대표들에 대한 제명안을 의결했다"고 밝혔다. 

그는 "오늘 재적의원 128명 중 69명이 참석해 비례대표 3명을 제명하기로 의결했다"며 "심기준·제윤경·정은혜 의원에 대해 각각 제명해 당적을 옮기는 것으로 의사결정을 내렸다. 본인을 제외한 전 의원 찬성으로 이같은 결정이 이뤄졌다"고 말했다. 

[서울=뉴스핌] 최상수 기자 =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20.03.25 kilroy023@newspim.com

민주당 지도부는 그간 4·15 총선 불출마 의원들을 대상으로 더불어시민당 파견 의사를 타진해왔다. 더불어시민당이 미래통합당의 비례정당인 미래한국당보다 투표용지에서 앞순위에 배치되려면 민주당 현역 의원이 10명 이상 파견돼야 한다. 

지금까지 파견 의사를 밝힌 현역 의원은 총 7명으로, 이중 비례대표 3명은 이날 의총을 통해 제명됐다. 지역구 의원과 달리 비례대표 의원은 탈당과 동시에 의원직을 상실한다. 의원직을 유지하면서 시민당으로 파견가기 위해선 당의 제명 절차를 거쳐야 한다.

박 원내대변인은 '의원 꿔주기' 지적에 대해 "국민의 눈으로 볼 때는 (미래통합당·미래한국당 사례와) 비슷해보이겠지만, 민주당과 통합당이 총선 대결에서 승리하기 위해선 불가피한 결단을 내린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연동형 비례대표제를 도입하는 선거법 개정을 통해 정치개혁을 이루고자 한 선한 마음이 정당간 '꼼수 논란'을 통해 많이 왜곡됐다는 아쉬움이 있다"면서 "선한 취지를 제도적으로 보완해야 한다는 의견이 의총에서 나왔다"고 전했다. 

이 같은 결정에는 미래통합당의 비례위성정당 창당과 이에 대한 중앙선거관리위원회의 허용 방침이 크게 작용했다는 설명이다. 

박 원내대변인은 "결국 (위성정당을) 막아내지 못한 첫 번째 이유는 미래통합당의 가짜 위성정당을 만들지 못할 것이라고 방심한 것이다. 개인적 생각으로 두번째 이유는 중앙선관위가 위성정당을 허용하지 않을 것이라고 생각했던 기대감"이라고 말했다. 

이날 제명된 제윤경 의원은 기자들과 만나 "민주당 역시 겸허하게 반성하고 있다"고 심경을 표했다. 

그는 다만 "정치엔 현실의 벽이 있다. 최선이 아니면 차선, 그도 안되면 차악이라도 선택해야 한다"며 "결과적으로 (더불어시민당) 비례대표 후보 최종 명단을 보면 시민사회의 소외된 목소리를 대변해 현장에서 오래 활동한 많은 분들이 참여하게 됐다. 이 분들이 국회에 참여해 더 많은 국민들의 다양한 목소리를 대변할 수 있을 것"이라고 힘줘 말했다. 

정은혜 의원은 페이스북을 통해 "며칠간 복잡한 심정으로 하루하루를 보냈다"면서도 "긴 고민의 끝의 답은 명료하다. 승리하고 돌아오겠다. 더불어시민당의 성공을 이끌겠다"고 밝혔다. 

chojw@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