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글로벌정치

[종합] 美양당, 사상 최대 2조달러 경기부양안 합의...25일 통과

  • 기사입력 : 2020년03월25일 15:22
  • 최종수정 : 2020년03월25일 17:2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홍규 기자 = 미국 상원 여야 지도부와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가 25일 오전(현지시간) 사상 최대 규모인 2조달러 규모의 경기부양 법안에 최종 합의했다고 워싱턴포스트(WP)와 로이터통신이 일제히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이날 미치 매코널 상원 공화당 원내대표는 야당인 민주당, 행정부와 협상을 진행한 끝에 이같은 규모의 경기부양 법안에 최종 합의를 이뤄냈다고 밝혔다.

매코널 원내대표는 또 관련 법안에 대한 상원 표결이 25일 오후 진행될 예정이라며, 이날 중으로 상하원 모두 통과시켜 이른 시간 안에 법안을 발효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앞서 트럼프 행정부와 여당인 공화당은 성인 1인당 1200달러를 주는 현급지급 등을 골자로 하는 2조달러 규모의 경기부양 법안을 민주당 측에 제시해왔다. 민주당은 법안에 포함된 대규모 기업 지원에 대해 '노동자를 우선해야 한다'고 주장하는 등 반대 의사를 피력해왔다. 이번 부양 예산은 미국 국내총생산(GDP)의 10%에 이르며, 지난 2008년 금융위기 직후 나온 경기부양안의 7000억달러를 훌쩍 넘는 것이다.

상원 여야 지도부와 행정부는 지원자금을 기업 경영자의 보수와 기업의 자사주 매입에 전용하지 않고, 지원 자금의 용도를 의회가 감시하기로 하는 등의 조건으로 합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미국 의회에서 상원은 트럼프 대통령의 친정인 공화당이 다수를 차지하고 있고, 하원은 민주당이 과반을 차지하고 있어 경기부양책을 실행하기 위해서는 초당적 합의가 필수다. 이에 따라 양측은 법안의 세부 내용을 놓고 막바지 협의를 진행해왔다.

미치 매코널 미국 공화당 상원 원내대표 2019.06.25. [사진=로이터 뉴스핌]

이번 합의로 미국의 코로나19 대비 경제 지원액은 연방준비제도의 대출 프로그램 4조달러와 합쳐 총 6조달러규모에 이르게 된다.

2조달러 규모 긴급 부양안은 통과되면 미국 가정을 위한 직접 현금 지원, 항공업계 구제, 3500억 달러 규모의 중소기업 대출 프로그램 등에 사용될 예정이다.

나머지 4조달러는 지난 2008년 금융위기 당시처럼 무너지는 월가 기업 등을 구제하기 위해 연준이 사용하게 된다.

래리 커들로 백악관 국가경제위원회 위원장은 미국 경제가 앞으로 힘든 시기를 마주하고 있다면서 "이번 법안은 경제 지원을 위해 반드시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앞서 기자들에게도 좋은 공중 보건은 좋은 경제를 필요로 한다면서, 보건 위기 상황에서도 어느 시점에는 경제를 활성화할 필요가 있다며 상원의 부양책 통과를 촉구했다.

bernard020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