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포츠 > 야구

두산 베어스·KIA 타이거즈, 훈련 재개... 선수 모두 코로나 음성 판정

  • 기사입력 : 2020년03월25일 11:50
  • 최종수정 : 2020년03월25일 11:5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용석 기자 = 코로나19로 긴장했던 두산 베어스와 KIA 타이거즈가 훈련을 재개 했다.

프로야구 구단 두산은 지난 24일 일부 선수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 확진자와 접촉한 사실이 확인돼 1군 선수단 전체의 자택 대기를 결정했다고 밝혔다.

KIA 윌리엄스 감독과 KIA 선수단. [사진= 뉴스핌 DB]

두산측은 "이날 접촉 선수와 함께 가족들도 검사를 받았고, 다행히 모두 음성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미열 증세를 보인 KIA 타이거즈도 한시름을 놓았다.

프로야구단 KIA는 25일 "선별진료소에서 코로나19 검진을 받은 선수가 음성으로 판명됐다. 오늘 예정된 홍백전은 취소됐고 오후 6시에 훈련을 재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두산과 KIA는 KBO 통합 매뉴얼에 따라 훈련 중단과 함께 선수단 자택 대기 조치했다. 음성 결과에 따라 두산은 25일부터 자체 청백전을, KIA는 훈련을 다시 시작하게 됐다.

 

fineview@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