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국 > 강원

코로나19 극복에 밤낮없는 강원대병원 의료진에 격려 쇄도

  • 기사입력 : 2020년03월25일 11:30
  • 최종수정 : 2020년03월25일 11:3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춘천=뉴스핌] 이순철 기자 = 코로나19 사태를 극복하기 위해 최일선에 선 강원대학교병원 의료진을 향한 내외부의 응원이 줄을 잇고 있다.

최문순 강원도지사가 강원인삼농협이 강원대학교 의료진들에게 인삼재품을 구호물품으로 전달하고 있다.[사진=강원대학병원]2020.03.25 grsoon815@newspim.com

25일 강원대병원에 따르면 코로나19에 맞서고 있는 의료진에게 지역사회로부터 건강보조식품, 간식, 음료, ,편지 등의 각종 지원물품이 꾸준하게 전달되고 있다.

이에 병원 노조도 이에 동참, 최근 두달여 간 격무에 시달리고 있는 직원들을 위한 격려 활동을 펼쳤다.

특히 의료지원단이 파견된 경국구미까지 간식 등의 후원이 쇄도하고 있어, 의료진들이 행복한 고민에 빠졌다.

지난 11일과 24일에는 '강원인삼농협'과 '재해구호협회'에서 인삼제품 100명 분량을 각각 후원했고, 한국수력원자력 한강수력본부에서는 과일과 음료, 꽃바구니를 보내오는 등 지쳐있는 의료진들에게 감동과 힘을 주고 있다.

경북구미에서 사실상 격리된 생활을 하고 있는 의료지원단에도 성원이 계속되고 있다. 현지 여건상 직접조리가 불가해 도시락으로 식사를 해결하는 지원단을 위해 배달과 택배를 통해 간식이 후원됐다.

또 현지에서 완치 판정을 받고 퇴원하는 환자들로부터 감사의 문자나 편지를 받는 일도 흔한 일이 됐다.

지난 20일에는 병원 노사가 합동으로 병원현관에서 직원들에게 응권의 메시지와 함께, 비타민을 제공하는 등 장기간의 코로나19 대응에 지쳐있는 직원들을 응원했다.

강원대병원 노조 한지연 분회장은 "장기간 코로나19에 대응하고 있는 직원들이 1월말부터 유지되는 코로나 대응 체제에 점차 지쳐가고 있는 모습을 보고 노사간 한 목소리로 응원을 계획했다"고 밝히며 "언제끝날지 모르는 이번 사태에 직원들이 힘을 낼 수 있도록 노사간 지원방안을 강국하겠다"고 말했다.

병원에는 이 밖에도 대한병원협회, 병원간호사회, 강원대재경동문회, 일동제약, 한살림, 고봉민김밥, 사랑의교회, 주민 등 지역 공공기관과 자영업자 및 익명의 도민들로부터 홍삼과, 의료소모품, 비타민, 핸드크림, 도넛, 김밥 등 크고 작은 정성이 이어지고 있다.

지원물품들은 병원 행정부서의 분배로 음압격리실이 위치한 92병동, 선별진료소, 안심진료소, 응급의료센터, 감염관리실 등 코로나19 직접유관 부서에 전달됐다.

이승준 병원장은 "지역사회의 많은 성원이 우리 모두에게 큰 힘이 되고 있다"고 말하며 "감사의 마음을 갖고 코로나19로부터 도민들의 건강과 행복한 삶을 지키기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grsoon815@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