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사건·사고

[영상] '악마' 조주빈, 드디어 얼굴 공개...'불리한 답변은 피해'

  • 기사입력 : 2020년03월25일 09:40
  • 최종수정 : 2020년03월25일 16:1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안재용 기자 이성우 인턴기자 = 텔레그램에서 성 착취물을 제작하고 유포한 혐의를 받는 일명 '박사방' 운영자 조주빈(25) 씨가 25일 오전 서울 종로경찰서에서 검찰에 송치되기 전 담담한 표정으로 취재진의 질문에 답했다.

조씨는 목에 보호대를 한 채 굳은 표정으로 "멈출 수 없었던 악마의 삶 멈춰줘서 감사하다"고 말했다. 

서울지방경찰청은 아동·청소년의 성보호에 관한 법률 위반 등의 혐의로 구속된 조씨를 이날 오전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

anpro@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